역시 주말 잠깐 남대문에 다녀 왔어요. 집에서 홀짝 홀짝 마시던 술도 떨어져 남대문 주류 상가에도 들를겸 얼마전 친구랑 케이블에서 봤던 남대문 칼국수 골목도 한번 가보고 싶었고 겸사 겸사 남산에도 한번 다녀 오려고 집을 나섰죠.

항상 나오던 회현역 5번 출구 바로 근처에 있는 칼국수 골목을 한참 찾아 헤메대 겨우 찾았어요. 그리 크지도 않고 좁은 골목안에 숨겨져 있어서 지나다니면서도 사진에 보이는 곳이라고는 생각 하지 못했어요.

골목 위치는 대략 이쯤 입니다.



좁은 골목길 안을 들어 가면 칼국수 집들이 짧은 골목이지만 길게(?) 쭈욱~ 늘어서 있는데 아주머니들의 손님 잡기 때문에 잠깐 당황 했어요. 서로 앉으라는 목소리속에서 혼란스러워하다 문득 정신을 차리고 처음 봤던 곳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앉았죠. 이럴땐 처음 본 곳으로 가는게 제일이라는... -_-


칼국수 집에 왔으니 칼국수를 먹어야죠. 냉면도 있고 비빔밥도 있고 칼국수도 있지만 냉면을 시키면 칼국수를 맛뵈기로 조금 주고 역시 칼국수를 시키면 냉면을 조금 줘요. 정신을 딴데 팔고 있어서 잘 듣지는 못했지만 비빔밥을 시키면 칼국수랑 냉면을 조금씩 주는 것 같았어요.



메인 메뉴인 칼국수 면발은 쫄깃하고 괜찮아요.



조금 있다가 살짝 냉면을 가져다 주셨어요. 정말 한 두 젓가락 정도? ^^ 가격은 4,000원 정도 였는데 개인적인 평가로는 맛이 없었어요.T_T 냉면은 설탕을 쏟아 놓으신 것 같았고 칼국수 면발만은 쫄깃 했지만 전체적으로 맛이 없었어요. 차.라.리 돈 천원정도를 더 내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동네의 칼국수집이 좀 짱인 듯.. 하지만 한 번쯤은 먹어 볼만 하다는 생각이예요. 뭐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또 먹겠지만요.



회현역 근처에서 3번 노란 버스를 타면 서울타워까지 올라 갈 수 있지만 한 번쯤은 걸어 올라 가고 싶어 회현역 부터 걸어 올라 갔어요. 서울 살면서 남산에 한 번 간적은 있었지만 서울 타워에 가본 적이 없어 거리 감각도 없고 길도 몰랐지만 그래도 잘 찾아 올라 갔어요. 남산 도서관 까지만 가면 계단으로 올라가는 길이 있으니 그리 어렵지 않게 찾아 갈 수 있어요. 거리도 생각보다 멀지도 않았어요.

올라가다 보면 시원한 바람을 맞을 수 있는 전망대도 있지만 바라 볼 수 있는 건 건물들 숲뿐... 옆에 머리가 찍히신 분은 모르시는 분입니다. 도촬은 아니예요. -_-;;



주말이라 그런지 처음 가본 서울타워에는 사람이 바글 바글 거짓말 약간 더해 여름 성수기 해수욕장 만큼 있었어요. 전망대 올라가는 요금은 7,000원 내키지 않아 올라가진 않았어요. 돈이 없어서 올라가지 않은 건 아니 었...어요.



서울타워옆 전망대에 빽빽히 달려 있는 자물쇠들 이 자물쇠들의 주인들은 여러가지 모양의 자물쇠들처럼 여러가지 다른 모습의 사랑을 하고 있겠죠. 사람을 만나다 보면 나중에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여기에 와서 서로 헤어지지 않으며 영원하기를 바랬던 좋은 마음만 기억한다면 ...

자물쇠들의 마음이 이쁘긴 하지만 자물쇠들 때문에 전망대의 기능은 상실 했다는.... ^^


  1. Favicon of http://ingdya.microtop10.com BlogIcon 잉드 2008.10.07 14:57 신고

    안녕하세요~
    마이크로탑텐에서 "블로고스피어는 지금"이라는 뉴스레터를 발행하는 잉드입니다~
    58회차 블로고스피어는 지금에 BANG님의 포스트를 소개하게 되어 댓글 남겨요~
    물론! 트랙백도 날렸구요 헤헤;
    좋은 포스트 감사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8.10.07 22:52 신고

      마이크로탑텐이라는 곳이 있었군요??
      들러 주셔서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wdpark.tistory.com BlogIcon ㅇㄷㅇ 2008.10.07 18:21 신고

    ㅎㅎ 저도 타워까지 갔다가 7천원의 압박에 전망대쪽으로 조금 보고 내려왔답니다.
    걸어가는게 운동도 되고 좋죠.. (케이블카값이 아까워서 그런게 아닙니다.) 계단으로 올라오는 중간에 또 괜찮은 전망대도 있구요 가끔 연인들의 낯 뜨거운(?) 장면도 목격하게 됩니다.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8.10.07 22:48 신고

      네 걸어가는 것도 꽤 좋아요 운동도 되고 전망대도 들를 수 있구요. (저도 케이블카 값이 아까워서 그런게 아닙니다. -_-).
      계단으로 올라오는 중간에서 연인들의 낯 뜨거운 장면을 바로 옆에서 목격 했어요. 가끔이 아닌가 봐요?.. ^^

  3. Favicon of http://neuru.tistory.com BlogIcon 꼬마철학자 2008.10.08 22:05 신고

    우와~ 열쇠가 저엉~말 많네요...
    헤어지게되면 저거 다시 찾아갈까요? (왜 저는 이 생각을 하는건지.. ;;;)
    기회가 된다면 남산에 올라보고 싶네요... 언젠가는... 죽기전에? ^^;;

    서울에는 정말 모든게 섞여 있는 곳이네요...
    도시적 풍경과 시골의 풍경들... 사람들...
    사진 찍을 곳도 많고.. ^^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8.10.09 16:57 신고

      네.. 열쇠들이 저엉~말 많아요. 상상했던 것 보다 많았어요. 전 헤어지게 될 거라고 생각 하지 않고 자물쇠를 달거라 생각 하기 때문에 아마 자물쇠들을 달고 열쇠들을 버리지 않을까요? ^^
      죽기전에 한 번 올라가 보세요.
      죽기 전에 해 보고 싶은 거 다 해보시길...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