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 장편소설 1Q84 를 구입 했어요. 소설은 당분간 멀리 하려 했는데 끌리는 걸 어쩌겠습니까.
어제 오전에 주문해서 어제 받았는데 초회한정으로 포함된다는 CD도 책 사이에 껴서 같이 왔더군요. 처음 책 제목을 보신 모 차장님은 '불쌍하다'라고 하시더군요. IQ 84인 줄 아셨다고...

1Q84는 일본어 발음(?)인가로 1984라고 읽혀진다고 하네요. 제목 역시 그냥 1984를 의미 한다고 해요.
아직 80페이지 정도 밖에 읽지 못 했지만 요즘 읽었었던 책 중에 최고로 몰입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D



책속에 나오는 음악이 포함된 CD




한달동안 Interpark 이벤트로 번 포인트에 돈 몇천원 더해 책을 두권이나 구입 했네요.
9월달에도 새로운 포인트 적립 이벤트가 있으니 포인트 적립 하실 분들은
http://tr.im/xHav



그는 나에게 자주 전화를 걸었다. 그의 표현은 의도치 않게 웃겼다. 그가 진지했던 만큼 그것은 나를 더욱 매료시켰다.
"안녕, 아멜리. 네 건강상태가 어떤지 알고 싶어서 전화했어."
"아주 좋아."
"그런 상태라면 날 만나길 소망해?"
나는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내가 왜 웃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하하.
짧았던 가을이 지나가고 갑자기 겨울이 급습했어요. 밤새 찬바람이 휘몰아 치더니 설마했더니 아침엔 겨울이 되어 버렸네요. 기상청에서도 분명히 영하 5도 까지 떨어질 거라고 경고 했지만 기상청 예보라 설마 하고 방심하고 있었는데 이 사람들 제대로 맞출 때도 있군요.. -_-; 겨울이 빨리 오지 않기를 바라고 있어 틀리기를 바랬을 거예요 아마. 워낙 추운 동네에서 자라서 그런지 나이가 들어가면서도 아직 겨울이 반갑지가 않아요.




얼마전 On the Road 라는 책을 봤어요. 여행지에 대한 책인 줄 알고 샀지만 아니었던;; 정확하게는 방콕의 카오산 로드라는 여행자거리에서 만난 세계 각지에서 온 여행자들에 대한 얘기를 인터뷰 형식으로 풀어 나가는 책이예요. 책을 읽다 보면 미칠듯 떠나고 싶게 만드는 매력이 있는 책이었어요. 책 첫장의 "떠나는 건 일상을 버리는 게 아니라 돌아와 더 잘살기 위해서"라는 말이 일상에서 벗어나면 세상이 끝나는 줄 알고 틀에 밖힌 일상을 꼭 붙잡고 있는 나에게 말하는 것 같았고 책 속에 나오는 수 많은 사람들 역시 같은 소릴 했어요. ^-^




12월엔 잠깐 여유가 생길 것 같아 추운 겨울 따뜻한 나라로 도망이나 가보려고 하는데 우리의 리만 브라더스가 도와 주질 않을 것 같아 걱정이예요. 환율이 계속 올라 조금만 더 오르면 1,500원 넘겠다능.. 미국 무비자 여행이 되면 뭐하냐능... -_-;;




다음 주 까지 해야 할 일로 무척 바쁘지만 짬짬이 책을 읽고 있어요. 바쁜데 책이라니 스스로 생각해도 정말 바쁘지는 않은 모양 이예요.

짧지만 인상적인 내용의 이 책은 두 명(?)의 대화로 시작 부터 끝까지 이어져요. 워낙에 반전이 컷던 지라 책에 대한 내용은 말 할 수가 없어 아쉽네요. 책을 보다가 혹시 박용우 주연의 그 영화가 이 책을 보고 만든 것이 아닐까 라는 확신이 들었는데 영화 설명을 보니 이 책에 대한 언급은 없더라구요? 대신 인터넷 글들을 보니 비슷한 생각을 하셨던 분들이 몇 분 계시더군요.

밖으로 보여지고 남들에게 인식되어 지는 나의 모습과 내 안에 있는 또 다른 나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게 해 준 책이였어요. 어느날 내 머릿 속에서도 금방이라도 "자유!자유!자유!" 라는 외침이 들릴 수도 있을 것 같은 나날 이네요.

오랜만에 좋은 책이었어요. 올 초에 산 것 같은데 손이 잘 가지 않아 들었다 놓기를 반복하다 읽게 되었는데 보는 내내 이렇게 좋은 책을 왜 사놓고 지금껏 보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책 표지와 제목은 세련되진 못했지만, 내용은 진지하고 담백한 느낌으로 채워져 있어요.

상대방의 말을 들을 때 내 마음대로 평가하고 단정 짓지 않으면서 상대방의 말을 듣고 공감하며 대화하는 방법 그리고 내가 말할 때 내 느낌과 욕구를 알고 그것에 대해 온전하게 표현하는 방법에 대해 이 책을 읽고 많은 것을 얻게 되었어요. 이전에도 알았으면 좋았을 많은 것을 지금에야 알게 되었지만, 지금에서라도 알게 되었으니 그래도 다행이네요.

많은 사람이 이 책을 읽고 사람이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듣는 방법과 말하는 방법에 대해 조금이라도 더 알게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1. Favicon of http://tsuyodung.tistory.com BlogIcon dung 2009.02.09 12:19 신고

    저도 <비폭력 대화>를 읽고... 이 책을 이제야 읽다니 후회했었어요.

아내가 결혼 했다는 제목을 듣곤 처음 들었던 생각은 이혼은 하고 결혼 하는 거겠지였어요. 상식적으로나 법적으로 결혼한 상태에선 둘 중 누구도 다시 결혼을 하지 못하게 되어 있으니까요. 한 여자를 사랑하고 있는 한 남자와 그 남자를 사랑하며 또 다른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 사랑이라는 감정은 언제 어디서나 생겨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충분히 사람이 살아가면서 사랑하는 사람을 두고 다른 사람에게 또 사랑하는 감정이 생길 수 있다고 생각을 했었고 그 감정을 어떻게 할 것인가는 개인의 몫이겠지만 개인적으론 둘 다 좋으니 셋이서 같이 살아야 겠다는 아니에요.

후천적인 교육의 영향인지 개인 적인 가치관 때문인지 아직 혼란스럽긴 하지만 책을 읽는 내내 아내의 행동이 불편했고 (두 사람을 같이 사랑하는 사람이 남자였어도 물론 불편했을 거예요.) 내가 그 아내였다면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의 행동 때문에 상처를 받고 불편한 감정을 느낀다면 어느 한쪽을 포기 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정말 사랑 한다면 사랑하는 사람이 힘들어 하고 아파하는 모습을 바라볼 수 있을까요? 여자의 모습은 그냥 사랑이 아니라 좋아 한다였겠죠. 책에도 나오지만 좋아하는 모든 걸 다 가질 순 없는 거잖아요.(책에서 여자는 세상 모든 게 아니라 자긴 남편 하나 더 라지만;;) 자신의 욕심 때문에 두 남자와 한 아이까지 고통스럽게 만들 수 있는 일이잖아요.


  1. Favicon of http://pangsae.tistory.com BlogIcon 꿈꾸는파랑새 2008.01.11 17:43 신고

    나는 그 아내의 뻔뻔한 행동보다 남자의 변화에
    더 신경을 쓰고 봐서 그런지 그 여자가 나쁘다는 생각을 많이 못했는데,
    너의 얘기 듣고 보니, 참 나쁘긴 나쁘다.
    하지만 바람 피는 것보단 나아~ ㅎㅎ
    역시 뻔뻔한 행동이긴 했지만,
    그녀는 남편이 자신을 이해해주길 바라면서 솔직하게 말했고,
    이해하지 못한다면 그 선택은 남편이 할 수 있도록 했고, 따르겠다고 했거든.
    흠... 이거 머가 더 낫다는 건지 ^^
    사랑은 하나인게 좋지...
    대신 변치 않으면 더 좋고,
    변하더라도..... 변하더라도.....
    잘 모르겠다 ^^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8.01.14 10:15 신고

      자기 마음 내키는 대로 사랑하고 즐기며 편한대로 사는 건 나쁜게 아니라고 생각해 남에게 아픔을 주고 상처를 주면서 까지 그렇게 하는 게 나쁜 거지...

뒤 늦게 국화꽃 향기라는 책을 봤어요.
사랑을 이야기 하는 책이나 영화들을 보면 나와 다른 사람들 각각의 사랑이야기도 들을 수 있고 과연 현실에서 이럴 수 있을까? 라며 그 들의 사랑에 경외감을 느끼면서 한편으론 이건 픽션이니 현실에선 가능하지 않아라며 현실에 대한 투덜거림을 내 비치곤 하지만 사실 전 이런 사랑을 꿈 꾼답니다. -_-;;

사실 스토리는 뻔(?) 하다 싶을 정도록 그 동안 한국 드라마나 영화에서 나왔던 소재들을 답습 해요. 처음 읽기 시작했을때도 그냥 그렇고 그런 뻔한 사랑 이야기겠구나라고 생각 했지만 읽으면 읽을 수록 사람을 끌어 들이는 매력이 있더라구요. 사람 마음속 깊숙한 곳에 있는 감정을 들여다 보고 그 숨겨졌던 감정들을 모두 끌어 내려는 작가의 노력에 결국 굴복해 버렸어요. 와 이 작가 사람을 울리는 방법을 너무 잘 알고 있구나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더라구요.


식상한 소재 였지만 그 소재를 가지고 이야기를 잘 만든 것 같아요. 현실에서는 거의 불가능 하다 싶은 아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을 그려 냈기에 더욱 끌렸던 것 같기도 해요.
영화도 나왔던데 영화는 괜찮아요?

겨울이라 밤도 길고 TV 선도 빼버리니 나니 책을 조금이라도 읽게 되네요.



국화꽃 향기를 읽기 전에 읽었던 향수를 쓴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좀머 씨 이야기.

사람들은 그가 왜 하루종일 걸어다니는지 이유를 알 수 없고 수근 대지만 그 나름대로 알 지 못하는 이유가 있고 사정이 있는 거예요. 눈에 보이지 않게 되면 곧 잊혀질 일이었으면서 그렇게 관심도 없으면서 그 사람이 스스로 말하지 않는 이상 꼬치 꼬치 캐 묻거나 수근대거나 알려 하지 마세요.

좀머씨의 한마디 - "그러니, 나를 좀 제발 그냥 놔두시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보는 컴퓨터 서적 팝니다. 대부분 JAVA 책이네요.
모두 각각 5,000 에 팔아요.
동네가 가까우신 분은 직접 와서 가져 가셔도 되고 (서울 관악구) 원하시면 택배비 착불로 배송해 드릴 생각이예요.

1. JAVA2 SCJP 정보문화사
2. JAVA HOW TO PROGRAM -제4판-
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264257&CategoryNumber=001001003011014
정가 42,000원
3.CORE JAVA 2 고급편
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178360&CategoryNumber=001001003011014
정가 32,000
4.프로그래머를 위한 JAVA2
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222754&CategoryNumber=001001003011014
정가 26,000
5.Visual C++ 6 영진출판사 (링크는 다음 버전 책입니다.)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431530&CategoryNumber=001001003011016
6.자바 파일럿 프로젝트 실무
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211862&CategoryNumber=001001003005013
정가 25,000원
7.Java Programming Bible ver.2
정가 32,000
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62526&CategoryNumber=001001003011014
8.터보 C 프로그래밍
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133316&CategoryNumber=001001003011013
정가 12,000
9.ASP 웹프로그래밍 가이드
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185664&CategoryNumber=001001003011007
정가 28,000


+ 2,3,4,7 번 팔렸습니다.
  1. 2007.08.21 16:2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8.21 18:18 신고

      아 댓글을 늦게 봤어요.
      잠시 후에 연락 드릴께요. :)

  2. 2007.08.21 23:1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8.22 00:24 신고

      문자 받았어요.
      지금 확인 했네요.
      답장을 해드렸어야 하는데 너무 늦은 시간이라..
      책은 최대한 빨리 보내 드릴께요. :)
      감사해요~

  3. 2007.09.01 01:4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9.04 14:44 신고

      지금에서야 댓글을 확인 했네요.
      책들 다 처분 했습니다.

최근 인쿠르트에서 "책값과 술값"에 대해 조사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해요. "남성 직장인이 한 달 책값으로 2만3000원, 술값으로 20만3000원을 사용한 반면 여성은 각각 8만9000원, 16만4000원을 사용했다."  라네요.

그렇게 큰 차이는 나지 않지만 저랑 비슷 한 것 같긴 하네요. ^^;

개인적으로 요즘은 책을 보지 않아도 될 만큼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법도 많고 여가 생활을 즐길 수 많은 방법이 있으니 꼭 책을 보지 않는다고 해서 잘 못 하고 있다고 생각 하지는 않아요.

아래 책들은 오늘 받은 책들인데 성공하는 시간관리와 인생관리를 위한 10가지 자연 법칙은 요즘 시간관리가 너무 안 되고 있는 것 같아서 산 책이예요. 도저히 혼자 시간 관리가 되지 않아서 하이럼 스미스씨의 도움을 받아 보기로 했죠. :) 시기심이라는 책은 서평에 혹해서 사 버렸구요. 블로그 세상을 바꾸다라는 책은 블로그를 더 잘 하기 위해서 랄까? 해서 구매한 책이예요.

언제 다 읽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Favicon of http://moongsiri.tistory.com BlogIcon 딸기뿡이 2007.07.04 19:33 신고

    춥스아저씨! 저 책들에서 핵심들만 쏙쏙 뽑아서 알려주오 ^^
    헤헤헤헤 ^^
    거저 먹는 걸 좋아해서 큰일이에요 =_=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7.10 09:18 신고

      거저 먹는 것 좋아 하면 어떻게 되는 줄 알죠? 정말 큰일인데요~ -_-;

  2. bluecol 2007.07.13 16:15 신고

    언제 다 읽을지...기대중이야..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7.13 20:14 신고

      아직 바쁘다는 혼자만의 핑게로 시작도 못 했어. ㅜ_ㅜ



전편 격인 눈먼 자들의 도시를 읽고 나서 얼마전 인터넷 서점에서 발견하고 바로 산 책이죠. 제목 참 잘 지었다고 생각해요. 전편의 눈먼자들의 도시는 눈이 머는 건 자신의 의지로 눈이 멀진 않듯이 그들은 눈이 멀어 버렸고 이번에 눈뜬 자들의 도시는 스스로 눈을 떳다는 의미가 있는 것 같아서 제목 참 잘 지었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영문판 제목인 Blindness 와 Seeing 역시 괜찮은 느낌이예요.

눈먼 자들의 도시는 Jose Saramago 라는 작가도를 알지도 못한 상태에서 작년 서점에서 표지와 제목에 이끌려 구매 하게 되었었는데 무척 신선한 충격이었어요. 이렇게 빗댈 수도 있구나! 역시 노벨 문학상을 수상 받은 노장의 글 쏨씨는 최고 였었죠.

눈뜬 자들의 도시는 4년 전의 알 수 없는 이유로 눈이 멀었던 세상을 역시 모른척 하고 살고 있는 세상이예요. 투표일 거의 모든 표를 무효표를 던져 버리며 스스로 눈을 뜨려 하지만 정부는 그들의 눈 뜸을 알려고 하지도 않고 그들의 눈을 여전히 가리려고만 하죠. 자신들이 여전히 눈을 감고 있는 줄도 모른채.

1편을 읽으면서 2편이 나올 줄은 몰랐는데 2편을 읽고 나니 3편이 기다려 지네요.
설마, 3편이 나오진 않겠죠.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