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오랜만에 다시 가 봤던 경주. 수없이 많은 세월동안 의 역사를 겪고도 이렇게 나마 우리 나라에 있는 유적지 들을 볼 때면 가슴이 찡해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 있었던 커다란 연꽃밭(?) 꽃이 많이 지지 않았을 때 갔었으면 더욱 좋았겠지만 빽빽이 들어찬 콘크리트 숲속에서 빠져나와 이런 탁트인 곳에 있다는 것 만으로도 작은 감동이죠.     바로 옆에는 기차길이 있어 기차도 지나가고 정자에 앉아 잠시 나마 더위를 피해 쉴 수 있어 좋았던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첨성대 가는 길





일년 만에 찾은 부산 해운대
조용하고 한적한 바다와는 다른 살아 있는 바다의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갔던 해운대 근처의 밀면 집에서 밀면도 한 그릇 먹고 짧은 부산 여행을 마쳤어요. 냉면도 좋지만 밀면도 맛있다는... 다음에 부산에 들르면 꼭 다시 먹고 싶은 음식 중 하나예요. :D

아래는 궁금해서 찾아본 밀면의 기원..
밀면의 기원은 정확하지 않지만 3가지 설이 있다.

첫번째 설은 한국 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만들어 먹었다고 한다. 전쟁 중에 전국 각지에서 부산으로 몰려든 피난민들 중에 이북 지역 출신 피난민들은 고향에서 먹던 냉면을 구하기 힘든 메밀 대신에 미군 구호품인 밀가루로 만들어 먹었다는 것이다.

두번째로는 함흥 출신의 모녀가 부산에서 냉면집을 열면서 밀면이 탄생했다고 한다. 부산에서는 메밀을 구하기 힘들었고, 메밀로 만든 냉면 면발이 부산 사람들에게 인기가 없자 밀가루로 대신 만들기 시작한 것이다.

세번째는 진주 밀국수 냉면에서 유래 되었다는 설이다. 예전부터 진주에는 멸치로 국물을 낸 밀국수 냉면이 있었는데 1925년 경남 도청이 진주에서 부산으로 이전 하면서 진주의 밀국수 냉면이 부산으로 와 부산 밀면으로 정착 되었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을 떠나 마지막으로 간 곳은 통영이었어요.
통영의 미륵 관광 특구에서 짐을 풀고 뒤늦은 저녁을 먹었어요. 맛있는 하는 집이 아니 었는지 멍게밥은 상상했던 그 맛이 아니었다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쓰다가 멋대로 Explorer 가 죽어 버려 몇 줄 되지 않는 글이 지워져 버렸어요. 한 시간 내내 쓴 글인데.... ㅠ_ㅠ

 몇년만에 다시 찾은 해운대 해수욕장을 웬일로 아침 일찍 일어나 산책 했어요. 겨울 같지 않은 따뜻한 바람과 조용한 파도소리 그리고 언듯 보기에도 엄청난 양의 부산 갈매기들과 아침을 함께 했지요.



아 겨울 바다가 너무 좋아요. ;ㅁ;






해운대에서 "순간 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에 출연한 개와 수영하는 아저씨를 봤어요. 아무리 따뜻한 날씨라지만 겨울인데 바다를 향해 수영 팬티를 입고 개와 함께 걸어가는 아저씨를 보고 어디 방송에서 본 것 같았는데 순간 포착이었네요.



순간 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340회 (2005-05-12  )
< 개와 수영하는 아저씨 >
-부산해운대에 유명한 물개가 나타났다.
 수영하는 것은 물개가 아닌 개?? 
 365일 단 하루도 빠짐없이 개와 바다수영을 즐기는 아저씨!
 바다가 만들어준 아저씨와 개의 특별한 우정이야기!!
매일 새벽 부산해운대에서 가장 유명한 물개와 바다수영을
즐기는 사나이가 있다는데...
그 유명한 물개는 다름 아닌 개, 맥스!
벌써 10년째,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거센 파도와 강한 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도 이들은
하루도 새벽수영을 거르지 않는다.
일단 바다수영을 시작하면 육지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먼 곳까지 헤엄쳐간다!
1988년 허리디스크로 고생하던 아저씨는,
88올림픽을 보며 운동을 결심한 후 개와 함께 바다수영을 시작했다고.
그 동안 아저씨와 함께 바다수영을 즐겼던 개는 모두 세 마리!
맥스는 3년째 아저씨와 바다수영을 하고 있는데,
수영실력이 18년 수영경력의 아저씨 못지 않다.
아저씨와 개의 그 특별한 우정 속으로!

아저씨는 건강해 보이고 좋았는데 아직도 맥스 인지는 모를 그 개는 참 힘들겠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횟집에서 횟집 메뉴의 마침표인 매운탕을 시켰었는데 매운탕이 조그마한 뚝배기에 담겨 나왔어요. 맛도 그리 좋지 않았어요. 아주머니가 멀리서 테이블 정리를 하시길래 들릴까봐 조용히 궁시렁 거렸었어요. 그런데 아주머니 쏘머즈의 귀를 가지셨는지 그 멀리서 사자후를 날리시더군요. "그래 마늘 많이 넣었어요!!!"
깜짝 놀랐어요. 절대 들릴 수 있는 거리도 아니고 일부러 속삭이 듯 얘기 했는데. 들리라고 한 말도 아니었는데 말이죠.

아버지 쪽 가족이 부산,마산,창원에 사시는 지라 부산에 가면 왠지 고향이라도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따뜻한 바람도 좋고 비릿한 바다 냄새도 좋고 어렸을때부터 들어 오던 구수한 사투리도 좋고 경상도 남자들의 무뚝뚝 하면서도 따뜻한 마음도 그립네요. 경상도 사투리가 너무 좋아요.

출장이라지만 일하는 사진은 없고 먹으러 다닌 것만 같네요.~
  1. Favicon of http://moongsiri.tistory.com BlogIcon 딸기뿡이 2007.02.12 23:44 신고

    맛집 정보는 많이 알아 가셨나요? 춥스 아저씨 ^_^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2.13 13:05 신고

      알아가지는 않았는데 많이 챙겨 먹었어요.
      그런데 왜 내가 춥스 + 아저씨가 된 거죠???
      춥진 않은데 -_-;

  2. Favicon of http://stickysquid.tistory.com BlogIcon stickysquid 2007.02.13 23:51 신고

    보기만해도 한기가 전해집니다.
    저렇게하면 건강해지기는 하는 걸까요?
    더운것 보다 추운게 좋지만, 굳이 일부러 춥고 싶지 않아요.
    '사서 고생'은 청춘만의 심볼이 아닌가봐요.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2.14 22:29 신고

      날씨가 무척 따뜻해서 보이는 것 만큼 춥게 느껴지진 않았어요. 사서 고생도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안스러워 보이지만 직접 하는 입장에선 아무 것도 아니잖아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