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소 :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지월리 773-1
  • 전화번호 : 031-764-0473
  • 영업 시간 : 오전 11 시 ~ 오후 8시
  • 위치 : 광주 등용문 학원 뒤쪽에 위치 하고 있으며 마을 안 좁은 길로 조금 들어 가야 합니다.
  • 주차 : 가능. 크진 않지만 주차 공간이 어느 정도 있으며 주차 관리 하는 분도 있습니다.

우연하게 사는 곳에서 멀진 않은 곳에 유명한 냉면집이 하나 있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특히 냉면 육수가 맛있다는. 조금 외진 곳에 위치하고 있지만 식사시간에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몰려 번호표까지 뽑고 기다려야 한다는 곳입니다.


그래서 평일 11시가 조금 넘은 시간 아마도 30분쯤 지나는 길에 들렀는데 다른 손님들은 없더군요. 아직 냉면시즌이 아닌 건지 아니면 평일이라 그런건지 잘은 모르겠지만 그래도 식사중에 손님들은 꾸준히 들어 오시더군요.


이 곳은 메뉴가 추어탕, 비빔냉면, 물냉면, 그리고 김치 부침개 밖에 없습니다. 추어탕을 시키는 분은 아직 보지 못했고 다들 냉면을 주문해서 드시더군요. 누군 비냉이 맛있다 누구는 물냉이 맛있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론 물냉승 입니다.


비냉을 시키면 살얼음이 살짝 얼어 있는 냉면 육수를 주시는데 이 맛이 참 고소하니 진합니다. 누구는 냉면집에서 냉면에 올려져있는 고기가 없으면 직접 육수를 내지 않는다고도 하는데 이 곳이 냉면에 올려져 있는 고기가 없습니다. 하지만 고기로 낸 육수가 아니라도 참 감칠맛이 나는게 입에 감기는게 조미료 맛이라도 독특하고 매력적이네요.


하지만 비냉이나 물냉 모두 조금 단 달달하고 뒷맛이 매콤합니다. 단 맛이 조금 강해 차라리 양념을 알아서 조절할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다미정다미정



영업시간영업시간



내부는 넓지 않습니다.내부는 넓지 않습니다.



육수육수



비빔냉면비빔냉면



시원한 물냉면시원한 물냉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 다미정
도움말 Daum 지도

영동족발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1-7
전화 : 02-575-0250
영업 시간 : 11:30 ~ 21:30

포장 : 가능


양재역 5번 출구에서 내리막길쪽으로 내려와 육교 옆 골목입니다. 파출소옆에 있는 작은 골목을 끼고 들어 가면 영동족발 골목입니다.

40여년 전통이라는 족발집으로. 놀부만두와 성수족발등과 함께 서울의 3대 족발로 불리우기도 한다네요. 냄새도 없고 고기가 워낙 부드러워 족발에 거부감이 있으신 분들도 시도해 보기에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족발을 즐겨 하진 않았는데 이곳 족발은 예외로 무척 좋아합니다.

직장인들 퇴근 시간 무렵인 저녁 7시 전 후라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할 정도로 이 곳의 족발인 유명합니다.

한가지 단점이라면 양이 조금 적은 것 같다랄까..?



파출소 옆 골목을 바라 보면 바로 영동족발 간판이 왼쪽에 보입니다.




이 곳은 본점입니다.




본점 앞 골목을 보면 영동족발 분점들이 있습니다.




소주 값이 예전 보다 천원올라 4천원 입니다.




간단한 반찬과 양념들




메인 족발 大 입니다. 中 이랑 가격차이가 없고 大라고 해도 양이 크게 많지는 않아 대부분 大로 주문 하시더군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1동 | 영동족발
도움말 Daum 지도



이천시에서 산수유꽃 축제도 계획해서 2013년 4월 12~14일까지 이천 산수유 마을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홈페이지가 있으니 축제에 대해 관심 있으신 분들은 확인 해 보세요.


www.2104sansooyou.com/ 


이천 산수유 마을을 찾게 된 이유는 봄 꽃 구경을 해보고 싶었는데 수도권 내에서 아직 벚꽃이 피지 않아 구경은 힘들고 남쪽으로 내려가기에는
시간이 부족해 찾다 보니 가까운 이천에 숨겨진 산수유 군락지가 있다는 정보를 알게 되었습니다.

수도권에서 멀지도 않아 한 번 방문해 보자해서 찾아 가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많은 산수유 나무들이 있어 놀랐습니다.
이 곳의 산수유 나무들은 어린 묘목을 포함해 수령이 500년 가까이 된 것까지 1만7000여 그루의 산수유나무가 군락을 형성하고 있다고 합니다.

마을 뒷산을 올라 둘러 보면 농사를 준비 하는 밭때문에 정리는 되지 않아 관광지로서는 좀 부족하다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 활짝 핀 많은
산수유 나무들때문에 이런 부분들도 정겹게 보입니다.


마을에는 마을 사람들이 이 곳 저곳에서 먹거리를 팔고 있으니 요기 하실 분들은 현금 지참하시어 배를 채우실 수 있습니다. 

일년 내내 장사 하시는 분들이 아니라 카드는 안 받으신다고 하네요. 산책하다 보면 화장실이 없어 곤란하실 분들도 있을 것 같은데 노란 페인트를
칠한 벽돌길을 따라 걷다 보면 화장실이 하나 있습니다.


산수유 마을 군데군데에는 앉을 수 있게 벤치를 많이 설치해 두어 산수유 나무 그늘아래서 쉴 수도 있습니다. 

삐그덕 거리는 소리를 내는 큰 그네도 두개나 있더군요.



산수유 마을에 도착하면 보이는 주차장입니다. 평일인데도 많은 차들이 있어 주말엔 밀려드는 관광객들을 다 감당 할 수 있을까 싶더군요. 아마 주변도로에 까지 주차 전쟁이 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을 안쪽으로는 차를 통제 하고 있으니 이 곳에 차를 주차 하고 들어 가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산수유 둘레길 안내 표지판 입니다. 















2007.05.14



수산시장에 도착해 멍게,해삼,새우,대게를 샀어요.
원래는 킹크랩이 주 목적이었지만 킹크랩은 제철이 아니라 요세 살이 70%정도 밖에 오르지 않았다는 아주머니의 말을 듣고 귀가 팔랑거려 대게를 사버렸어요.

대게 2마리에 2만 2천원 멍게 + 해삼 1만원 새우(14마리정도) 1만원에 4만 2천원 정도의 해산물을 사들고 양념집으로 들어갔죠.

 


너무 맛있어서 조만간 또 찾아 가게 될 것 같아요. :)


+2013.03


오랜만에 다시 찾은 노량진 수산시장. 사는 곳이 노량진에서 점점 멀어지다 보니 점점 찾아가기 힘들어 지지만 노량진만의 독특한 매력을 잊을 수가 없어 항상 그리워 하고 다시갈 기회를 노리고 있다 갑자기 다시 찾게 되었습니다.

가격도 몇년전에 비하면 많이 올랐지만 여럿이서 찾는다면 크게 부담될 가격은 아닐 것 같습니다. 왜냐면 더치 페이라는 유용한 스킬이 있지 않습니까?

갈때마다 항상 메뉴가 비슷하네요. 또 항상 가던 식당을 갔었는데 주인이 바뀐 건지 새우나 킹크랩이 바싹 익어서 나오지 않고 좀 덜익었다 싶은 정도로 나오더군요. 다시 굽고 쪄달라고 하면 해주시긴 하는데 예전에 비해 좀 달라진 것 같고 해서 좀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고 즐기다 왔습니다.








  1. Favicon of http://im69.com BlogIcon BettyBlue 2007.05.14 12:06 신고

    후와~ 이건 완전 염장글이네요 :D

    넘 가고 싶은 노량진 시장...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5.14 12:21 신고

      염장 맞습니다.
      하지만 한 밤중에 올리지 않는 매너는 지켰습니다. ^-^

  2. Favicon of http://moongsiri.tistory.com BlogIcon 딸기뿡이 2007.05.14 12:15 신고

    아아 새우! 나는 대게보다 새우가 더 좋아요.
    콜레스테롤 따위 무섭지 않아요 흐~
    지금 밥도 못 먹었는데 배고프잖아요 흥!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5.14 12:24 신고

      아웅. 새우는 너무 맛있었어요.
      따끈 따끈할때 손끝 불어 대며 껍질을 까며 너무 재밋고 맛있게 잘 먹었어요.

      대게는 새우를 너무 열심히 먹고 난 후라 속도가 나지 않아 먹는 도중 다 식어 버렸지만 그래도 역시 맛 있었구요.

      맛있는 새우 생각하며 맛있는 점심 먹어요~ :b~

  3. KAL 2007.05.16 13:46 신고

    혼자서 2인분 다 먹을 수 있다는.... -_-;;;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2007.05.16 14:41 신고

      게랑 새우랑 멍게랑 해삼이랑 전부 다???
      다 못 먹을 것 같다는.....
      먹는 걸 보여 달라는....


마복림 할머니 떡볶이


주소: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동 292-112

전화번호:02-2232-8930

영업 시간: 목요일 영업 시간 오전 9:00–오전 12:00

위치 : 2,6호선 신당역 5,6호선 청구역등 주변 지하철에서 조금만 걸어 가면 됩니다.

주차 : 가능


2인기본 : 11,000

3인기본 : 14,000

4인기본 : 20,000

5인기본 : 24,000


신당동 떡볶이 타운이 있는 줄은 알고 있었는데 떡볶이를 먹으러 멀리 신당동 까지 갈일이 없었기에 오랜시간동안 신당동 떡볶이를 먹을 기회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동대문 역사문화관역에서 조금 걷다 지도를 보니 신당동이 멀지 않아 우연한 기회에 떡볶이를 먹으러 다녀 왔네요.


어느 집이 유명한지 검색을 해보니 마복림 할머니 떡볶이 집이 유명하다고 합니다. 지금은 돌아가시고 자식들이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밤늦은 시간이라 사람들은 많지 않았지만 손님들은 계속 들어 오더군요. 2인분 기본을 주문했습니다. 선불이랍니다.

맛은 미묘하게 맵지 않은 맛이라 매운 떡볶이를 기대하고 오시는 분은 실망하실 수도 있겠네요. 가격은 조금 비싸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그럭저럭 다 먹었습니다. 소스 때문에 사람들이 찾는 걸까라는 생각도 들었는데 솔직히 가격대비 맛과 멀리서 찾아가서 까지 먹을 정도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근처에 지나갈 일이 있으면 한 번쯤 생각이 날만 하긴 하지만요.


+

메뉴에는 안보이지만 소주도 주문가능 합니다. 쿨피스 역시 마시는 분들이 있더라구요.

카드 결제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 신당동에는 짜장 떡복이도 유명하군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1동 | 신당동마복림떡볶이집
도움말 Daum 지도


유럽에서 기차를 타고 다니면서 썼던 거의 걸레가 된 유레일 패스 리프트를 요즘엔 잘 보이지 않는 빨간 우체통에 언제 넣었는지 잘 기억도 나지 않는데 우체통에 유레일에서 보낸 선물이 들어 있었습니다. 묵직한 봉투를 만져 보니 뭐가 들어 있을지 빨리 뜯어 보고 싶었지만, 유럽에 같이 다녀온 일행이 집에 들어 올 때 까지 긴긴 시간 기다려야 했습니다.




봉투 안에는 작고 튼튼한 2013 캘린더와 역시 작은 가방이 들어 있었습니다. 유레일 패스 리포트를 발송한 것도 잊고 있었는데 덕분에 다시 한번 유럽에 대한 좋은 기억들을 불러일으켜 주네요. 큰 선물은 아니지만, 선물과 더불어 다른 좋은 기억들을 선물 받은 것 같아 기분 좋았습니다. 

다른 분들도 유레일 패스 리포트 발송하셔서 선물 꼭 챙기세요!







로마에서 공항가기 전날 묵었던 호텔. 기차로 로마 공항까지 이동 할 수도 있지만 버스가 더 저렴하다기에 로마 테르미니역 플랫폼 끝으로 나가서 인당 4유로에 로마 공항으로 이동해 11번 버스 정류장에서 셔틀을 타고 호텔로 이동했습니다. 로마시내에서 잘 수도 있었지만 짐 정리와 텍스 리펀등을 위해선 좀 여유롭게 공항 근처에서 자고 셔틀로 다시 공항으로 이동하는게 더 좋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호텔은 깨끗하고 조용합니다. 앞에 물류센터가 있어 경관은 별로 기대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호텔엔 전자렌지를 돌릴 수 있는 조그만 공간이 있다고 하고 역시 조그마한 슈퍼가 데스크 옆에 있습니다. 하지만 먹을 것이 별로 없어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해결 했습니다. 주변에 아무 것도 없어 선택의 여지는 없었습니다. 셔틀을 타고 공항에 가서 해결하고 올 수는 있겠지만요.

테르미니역 공항가는 버스 타는 곳입니다. 안내양 같은 분이 계신데 그 분에게 돈을 내고 티켓을 사면 됩니다.


공항에서 호텔로 가는 셔틀 시간표 입니다. 시간 맞춰 오시더군요.





창문으로 물류 센터가 보입니다.





슈퍼에서 판매하는 물건 리스트 입니다. 여기서 물건을 집어다 데스크에서 계산을 합니다.




홈페이지 : http://www.palazzoabagnale.com 
주소 : Corso Italia 164, Sorrento
위치 : 소렌토역을 등지고 내려와 왼쪽 도로를 따라 가다 보면 오른편에 있습니다. 약 5~10분 정도의 거리로 가깝습니다.
숙소는 최근에 리모델링을 한 것인지 전체 적으로 깔끔 합니다. 체크인시 직원이 친절 하게 관광 할 수 있는 곳과 스케쥴 그리고 자신이 좋아 하는 레스토랑들까지 지도에 표시해 줍니다. 방에 들어 와서 TV로 영어 방송을 볼 수 있게 하나 하나 설명해 줍니다. WIFI 는 암호가 걸려 있지 않고 무료로 숙소 어디에서나 사용 가능 하며 매일 아침 방청소도 해 줍니다. 호텔 같이 수건도 매일 갈아 줍니다. 팁을 방에도 놓고 왔었는데 팁을 가져가지는 않더군요. 조식은 안내 데스크 옆에서 아침시간에 제공 하는데 꽤 괜찮았습니다. 커피도 주문하면 따로 만들어서 가져다 주고 이 것 저것 먹을 것이 많더군요.
가격도 적당했고 시설도 좋았고 방도 따뜻하고 직원도 친절하며 조식도 훌륭한 곳이었습니다. 소렌토의 다른 숙소에 대해 잘 모르지만 이 정도 가격에 이런 서비스라면 다른 분들도 만족 하리라 생각 합니다. 
조금 불편 했던 점은 숙소로 들어가면 한층 높이를 계단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케리어가 무겁다면 들고 올라가야 하는 구조 입니다. 또한 체크인시 카드 번호를 요구 합니다. 나중에 파손된 부분에 대한 청구 때문에 요구 한다고는 하는데 이 부분이 영 찝찝했지만 체크아웃 후 별도의 청구는 없었습니다.

층에 WIFI를 위한 cisco 장치가 설치 되어 있습니다.


복도


조식입니다.


조식입니다.



욕실입니다.


샤워부스


욕실




도로쪽 방이 아니라 조용했습니다. 창문으로는 귤나무들이 보입니다.


숙소내에서 층간 이동을 위한 엘리베이터 입니다.






위치 : 로마 테르미니 역에서 걸어서 약 10분 정도. 지도가 없으면 찾아가기 힘들며 전 목적지에 도착 해서도 한참을 헤메었습니다. 
부킹닷컴에서 적당한 가격과 테르미니 역에서 가까운 점등이 마음에 들어 예약 하게 된 곳입니다. 역에서는 조금 걷기는 해야 하나 멀진 않았고 테르미니 역과 Vittorio Emanuele 역의 중간 정도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작은 호스텔이라고 해도 간판이라도 있을 줄 알았는데 간판도 없는 곳이라 도착해서도 여기가 맞는 건지 헤메다 결국 전화를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호스텔이지만 조금 큰 민박집 같은 분위기의 이 곳은 작지만 깔끔 했습니다. 친절한 주인 아저씨와 음식을 조리 해 먹을 수 있는 깔끔한 주방. 
이 곳은 조식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조식은 6~8 명 정도가 앉을 수 있는 작은 테이블에서 모두 함께 식사를 하게 되어 있기에 조금 어색할 수도 있는 공간 이었습니다. 빵이나 다른 음식들은 그냥 인스턴트 였지만 커피만은 직접 모카포트로 끓이시는지 진하고 맛있었습니다.
무선 인터넷은 무료로 사용할 수 있었으며 사용하기에도 문제 없었습니다. 2인실을 사용 했었는데 방안에 샤워부스 세면대 화장실들 깔끔하게 준비되어 있었고 방도 작지 않고 tv도 있었습니다. 
12월 초라 날씨가 조금 쌀쌀했었는데 유럽 난방 상태를 고려 하더라도 조금 춥게 잤습니다. 또 역시 도로 쪽 방이라 밤새 차들 지나다니는 소리와 트램지나가는 소리들때문에 시끄러웠습니다.
저렴하고 깨끗하고 테르미니 역에서 가까운 숙소를 찾고 있다면 이 곳을 고려해 볼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면 좀 더 좋은 곳을 찾아 보는 것이 나을 것 같습니다.

창문으로 본 호스텔 앞 도로 입니다.


왼쪽 문의 방에서 묵었습니다. 이 곳은 거실겸 공용 공간.


공용 주방


공용 주방


저 모카 포트로 아침에 커피를 만드시는 듯.


간단한 조식입니다.


조식


욕실





친퀘데레에서 아침부터 기차가 연착하고 도중에 피사에 들렀다 숙소로 이동하느라 저녁 8시가 넘어 도착 했던 것 같습니다. 피렌체(플로렌스)역에서 약 20분 정도 걸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피렌체역을 나와 정면을 바라 보면 건널목이 있고 오른쪽에 맥도날드가 보이면 맥도날드를 끼고 사이길로 들어가면 바로 슈퍼도 있고 역으로 나오는 일방 통행로가 있습니다. 그 길을 따라 한참을 가다 보면 길 왼편에 공원이 나오고 공원을 지나 조금 더 걸어가면 왼편에 호스텔이 나옵니다.
친퀘테레에 있다 이 곳에 오니 12월의 날씨가 느껴 졌습니다. 건물은 크고 깔끔합니다. 직원들 모두 영어는 잘 하더군요.
이 곳의 장점이라면 무료로 사용 할 수 있는 wifi 가 있으며 방에서도 잘 됩니다. password 는 따로 없습니다. 물도 잘 나왔고 엘리베이터 크고 잘 움직입니다. 지하에 수영장과 사우나가 있었는데 일정상 밖에서만 호스텔에 수영장도 있구나 싶어 구경하고 왔습니다. 수영복만 있으면 무료로 사용 할 수 있는 공간이었습니다. 수영장 옆에는 호스텔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과 클럽분위기 나는 곳이 같이 있었는데 사람이 별로 없는 시기다 보니 썰렁 했습니다. 레스토랑 음식 나쁘진 않습니다.
단점이라면 직원들이 조금 불친절 하다고 해야 하나 업무에 대한 이해가 없다고 해야 하나.. 이 곳에 며칠 묵는 동안 아침에 나갔다 오후에 들어 오면 방 카드 기가 작동 하지 않는 겁니다. 두번째까진 단순 오류다라고 여자 직원들이 말을 했었는데 셋째날 남자 직원은 미안하다 체크 아웃 날자가 정상적으로 입력이 되지 않았었다라고 말을 하더군요. 외출했다 엘리베이터 타고 방에 들렀다 키가 안돼 다시 내려오고 얼마나 어이가 없었던지.. 또 도로쪽 방이 었는데 방음이 제대로 되지 않아 밤새 시끄럽습니다. 낮은 층도 아니고 우리나라 4층 정도의 높이인데 엄청 시끄럽습니다. 방음도 문제였지만 문이 제대로 밀폐가 되는 구조가 아니라 춥기는 또 얼마나 춥던지 방에 라지에이터도 하나 없었습니다. 
따뜻한 날씨에 도로쪽 방이 아니라면 다시 이 곳에 가 보는 것도 고려해 볼 생각은 있지만 만약 지금 다시 피렌체에 가야 한다면 아마 다른 곳에 숙소를 잡을 것입니다.


방에서 보이는 도로


층마다 자판기가 있습니다.


지하의 수영장


레스토랑 메뉴


레스토랑 메뉴를 보고 직접 주문 후 계산을 하고 기다리면 번호를 불러 줍니다.


레스토랑옆의 디스코 바.


나쁘지 않은 맛입니다.


운영시간


방과 외부가 저 창문과 앞으로 내려오는 차단막으로 분리되어 있어 소음과 냉기에 대한 방어가 안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