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주택에 살기 (층간 흡연)

공동 주택에서 좋은 이웃이 되기도 어렵고 좋은  이웃을 만나기도 어렵다.
사실 나는 좋은 이웃이 되기를 노력한 적은 없지만 그래도 주변에 피해는 주지 않고 살자는 주의였다.

하지만 지금 이 집으로 이사 온 후 부터 아래층에서 올라오는 담배 연기 때문에 집에서 정상적인 생각과 생활을 할 수 가 없었다. 
창밖으로 담배 피는 손을 몇 번 보기도 했고 담배좀 나가서 피우라고 얘기도 했었다. 하지만 이른 아침과 자려고 누웠을 때 방안에 가득 차는 담배 연기는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

어느 날 참다 못 해 내려가 담배 연기에 대해 말을 했지만 피우지 않았다. - 내 집에서 내가 피우는데 무슨 상관이냐고 말하는 사람 앞에서 집으로 뛰어 올라가 쿵쿵 거리고 다시 내려와 내 집에서 내가 뛰니까 좋으시냐고 말하니 조금 누그러져 좋아 질 줄 알았다. 하지만 계속 되던 담배연기는 날씨가 추워져 창문을 닫게 된 후로는 참을 수 있었고 올해 다시 창문을 열 수 밖에 없는 계절이 돌아와 곪아 있던 문제가 다시 터졌다.

먼저 관리실에 날씨가 따뜻해져 창문을 열고 사는 계절이 왔고 베란다에서 담배 피우시는 분들이 많으니 방송과 공지 좀 내보내 달라고 하고 약 한달여를 참았다.

그 후로도 계속 되는 담배 연기에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 약 6개월만에 다시 내려가 너무 힘드니 한쪽 베란다에서만 피워주시면 다른쪽 창문을 열고 살테니 그렇게 하자고 서로 조금씩 양보 하자고 부탁을 하러 내려갔다.
하지만 피우지 않았다. - 아들이 피웠다. - 우리집만 피우냐. 왜 우리집에 와서 난리냐.고 화를 내는 와중에 부탁을 하고 왔는데 한시간도 지나지 않아 다시 올라오는 담배 연기에 이사를 진지 하게 고민 하고 있다.
아래층 아주머니와 몇 번 대화를 시도해 봤지만 도대체 상대의 말을 들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사람에게 말을 하는 건 전혀 생산적이지 않은 행동이라는 것을 새로이 깨닭았고 최근 더러워서 피하는 건 이기는 것이지만, 두려워서 피하면 지는 거라는 글을 보고 알았다. 내가 피해야 되는 구나.

사실 내 집에서 내가 담배 피우는데 무슨 상관이냐는 일리가 있다고 생각 한다. 내 집에서 내가 담배 필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이 자기 집에 담배연기 남을 까봐 베란다나 창문 밖으로 손을 빼고 담배를 피운다. 그게 내집에서 담배를 피우는 건 아니지 않나? 내 집에서 무얼 해도 괜찮은 건 공동 주택에 사는 타인에게 해가 되지 않을 때 또는 충분히 양해 될 수 있을 때 뿐이지 않을까?

내가 피우는 담배지만 내 집은 담배 연기 없이 깨끗해야 하고 남의 집은 담배 냄새가 나던 말던 내 알바 아니라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은 단독 주택을 고려 해 봐야 겠지만 말을 하면 오히려 역반하장이 대부분이라 내가 스스로 단독 주택에 사는 걸 고려 해보고 있다.

아파트 베란다에서 보이는 앞 빌라촌에 어떤 젊은 남성이 몸을 잔뜩 빼고 재떨이 까지 마련해 도고 매번 저렇게 담배를 핀다. 
담배 끊은지 오래지만 입맛이 참 쓰다.


  • 푸르른소라 at 2015.10.02 13:17

    살인자들입니다..... 원치않는 간접흡연을 억지로 하도록 만드니말이죠. 저또한 공동주택 흡연피해로 이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banggae.com BlogIcon BANG at 2015.10.12 13:20 신고

      서로 조금씩 양보하며 살아가는 것이 사회라는 곳이고 공동 주택 또 한 작은 사회라고 생각하는데 그 곳에서 양보 하며 사는 방법을 배우지 못 한 탓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댓글 남기기
◀ PREV 1···126127128129130131132133134···904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