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봄날


어느 봄날 정신 없이 일하다 갑자기 멍하니 창밖을 바라 보다 이 아름다운 봄날에 딱딱한 책상에 앉아 인생을 보내고 있는 내 자신에게 잠깐이나마 동정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렇게 얼마나 더 살아야 할지에 대해 까지 생각이 이어지다 보니 한 숨이 절로 나오게 되는군요. 후훗

뭐 결론은 돈 아니면 이 생활에 적극적으로 동화 되는 방법뿐? -_-;


댓글 남기기
◀ PREV 1···308309310311312313314315316···904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