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 강원도

여름 휴가의 시작은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 말이 있듯 주린 배를 움켜 쥐고 밥부터 먹으러 갔어요. 비가 한 두방울씩 떨어지는 월요일 오후 강원도 현남 IC 근처의 서울 막국수 라는 곳이 였어요.

서울막국수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읍 향호리 78-11, 033)662-6042

김치 맛도 깔끔했고 막국수도 꽤 괜찮았어요. 수육도 괜찮다고 하는데 수육 맛은 못 보고 왔지만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막국수와 함께 수육을 함께 먹어 봐야 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날 평창에 있는 양떼 목장에 가보려고 했는데 비 바람이 몰아쳐 근처 까지 갔다가 되돌아 왔어요. 날씨 좋은 날 다시 한번 가봐야 겠네요. 양떼들은 보지 못하고 되돌아 오는 길 배추들이 배웅해 주길래 배추 사진 한장 찍고 왔네요. 역시 수육과 마찬 가지로 양떼도 다음에 봐야 겠어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창에서 동해 쪽으로 내려와 지난 6월 중 한 번 갔었던 삼척으로 다시 향했어요. 푸른 동해 바다에서 바다도 보고 새천년 도로를 따라 가다 보면 나오는 조각공원에도 한 번 들르고 모든 잡스러운 것들을 한방에 날려 줄 것 같은 시원한 바닷 바람도 한 번 쐬니 막혀 있던 가슴이 약간은 뚫리는 기분 이었네요. 얼마전에 한 번 왔었던 곳이었는데도 좋은 곳이 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덧 저녁때가 되었기에 새천년 도로에서 이어지는 삼척항에서 끼니를 때우려고 했는데 마침 관광 안내 책자에 소개된 신화 횟집에서 물회를 맛있게 한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 갔어요. 물회는 10,000 원 인데 오징어와 막회 두가지 종류가 있어요. 막회로 주문해서 먹었는데 맛은 그닥.....  개인적으로는 비추 이지만 혹시나 찾아 가실 분들을 위해서... -_-

신화횟집
033-573-3810
삼척시 정하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는 장호 해수욕장에 잡았어요. 성수기가 끝날 무렵이라 숙소 잡기도 쉬웠고 가격도 저렴했어요. '토담민박'이라는 곳에서 잤는데 아주머니께서도 무척 친절 하셨고 앞마당에 뛰놀던 새까만 강아지 녀석은 처음엔 마구 짖어 대더니 금새 얼굴을 익혔는지 아니면 좋은 사람인지 알아 본 건지 -_- 나중엔 짖지도 않고 본 척도 하지 않더군요. 무심한 녀석;

밤늦게 도착해 씻고 간단하게 술도 한잔 하고 밤바다도 구경하니 어느덧 아쉬운 하루가 지나갔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에서 한 눈에 보이는 용화 해수욕장과 장호해수욕장

  • J.HEe at 2008.08.26 13:25

    강릉까지 가서 "서울"막국수 집에 가다뉘.....
    비올때 보는 양떼의 모습이 더 멋졌을 터인디...아쉽네.....비에 젖은 양떼의 모습을 상상해봐......무거워서 움직이지도 못하는...ㅋㅋㅋ
    반짝 날씨 좋을때인것 같은데 해수욕은 했는감?

댓글 남기기
◀ PREV 1···353354355356357358359360361···89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