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이틀째 - 오사카 카이유칸

2007/10/01 - 일본 여행 #1 - 200070919
2007/11/10 - 일본 여행 이틀째 - 교토

오사카의 카이유칸은 세계(?) 최대 규모의 수족관으로 오사카항 주변에 자리 잡고 있어요. 사실 가본 수족관이라곤 63빌딩에 있는 수족관이 전부라 세계 최대 규모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엄청난 규모인 것 만은 인정해요. 카이유칸으로 가는 노선은 JR 노선이 아니기 때문에 JR 패스 사용자들은 환승역에서 지하철 주오센(中央線)을 타고 오사카코(大阪港)역으로 내리면 오사카코역에 나가는 출구 부터 잘 표시 되어 있으니 오사카코역까지만 도착 하면 찾으시는데는 별 어려움이 없을 거예요. 역에서 내려 출구로 나오면 커다란 대관람차가 보일테니 그 쪽으로만 가면 된답니다. 1월 2월 6월 중에는 휴관일이 있을 수도 있으니 관광하시려는 분들은 휴관일을 잘 확인 하고 가는 것도 좋겠네요.

입장료는 성인 1인당 2천엔 이고 개관 시간은 보통 10:00 ~ 20:00 까지라고 해요.

건물 구조는 아래와 같이 되어 있는데 꼭대기 층인 8F에서 부터 차례차례 돌아 내려오며 관람하게 되어 있어요. 가운데 커다란 수족관은 8층부터 3층까지 커다란 하나의 수족관으로 되어 있는 것 같더군요. 놀라웠어요.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234567891011121314







카이유칸 최고의 식도락가라고 불리우는 '해달' 이래요. 귀여운 모습으로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있더군요.
 

커다란 수족관 안에 살고 있는 여러 해물들 -_-;
저 커다란 녀석은 마치 가디언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다시 보니 별로 안 닮았네요.

사실 동물원이나 수족관은 어딜가나 비슷할 거라 생각했지만 인당 2천엔이라는 가격이 아깝지 않게 인상적이었어요. 시설이나 규묘면에서도 만족했구요.

카이유칸 홈페이지 예요. 메뉴에 보면 한국어 메뉴가 있어요.
http://www.kaiyukan.com/index.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이유칸의 지하철역 앞의 조그만 가게에서 팔고 있던 타코야키예요. 300엔 짜리인데 입천장을 홀랑 날려 버릴 정도로 뜨거웠지만 맛은 좋았어요. 아주머니의 "땡큐"라는 말도 인상적이었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리 군것질을 하고 난 다음이지만 하루종일 걸어 다녔기에 주린 배를 붙잡고 다시 도톰보리로 향했어요. 오사카에 왔으니 역시 오사카식 오코노미야키를 먹어줘야죠. 참고로 오코노미야키는 오사카식과 히로시마식이 있다고 하는데 오사카식은 재료를 모두 섞은 후 요리하고 히로시마식은 재료를 하나씩 올려가며 요리한다는 군요.

원래 계획은 갈은 돼지고기를 넣어 만든 오코노미야키가 일품이라는 미즈노에 가려고 했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 유카리로 향했어요. 한참을 찾다 포기하기 일보 직전에 찾은 유카리(http://www.wingbus.com/asia/japan/osaka/minami/yukari/).
유카리 역시 홈페이지까지 운영할 정도로 꽤 유명한 곳이었지만 다행히 자리가 있었어요.
http://www.yukarichan.co.jp/frameset.html

담당 종업원이 영어를 전혀 하지 못했고 우리도 일본어는 거의 하지 못했으니 젊은 남자 종업원께서 다 반죽해 주시고 뒤집어도 주셨지만 유카리는 오코노미야키를 직접 요리해 먹을 수 있게 되어 있는 곳이예요.

하루의 피로를 시원한 맥주와 맛있는 오코노미야끼와 함께 하니 정말 모든 피로가 다 풀리는 듯 하더군요. 오코노미야키 먹어본 것중에 최고의 맛이었어요. ^-^b
가격은 맥주와 오코노미야키 합쳐서 3070엔 나왔네요.
012





하지만 배를 채우고 나선 또 근처에 있는 초밥집에서 초밥 도시락을 시켜 숙소로 돌아와 초밥과 맥주를 먹고 하루를 마무리 했답니다. 초밥도시락의 가격은 910엔
012
 
댓글 남기기
◀ PREV 1···410411412413414415416417418···899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