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을이 좋아 질 것만 같다.

가을이 다가 올 수록 높고 파래져 가는 하늘.
갑자기 생각난 김동률의 "하늘 높이".
김동률 그의 음악과 그의 목소리가 참 좋다.
하늘 높이

난 힘들 때면 너의 생각을 하지
길을 걷고 커피를 마시고 또 같은 삶 속에서
난 어느 새 지쳐버렸는지

다시 만날 순 없어도 알 수 없는 힘이 되어준
너의 기억이 항상 내 곁에 따뜻한 위로가 되지

떠나가던 그 저녁에 나는 몹시 날고 싶었지
별이 맑은 하늘을 향해
아무도 없고 아무 소리도 없는
그런 밤의 하늘 속으로
하늘로 멀리 솟구쳐 날아가
다시 돌아오지 않을 곳으로






댓글 남기기
◀ PREV 1···528529530531532533534535536···89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