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초 2박 3일 일정으로 지냈던 이튼 호텔. 이 호텔을 선택 한 이유는 위치와 저렴한 가격. 바로 앞의 나단 호텔 (Nathan Hotel) 과 함께 고민하다 최종 이튼 호텔로 최종 선택.

공항에서는 A21번 버스를 타면 바로 호텔 근처에 내릴 수 있다. 호텔은 어렵지 않게 찾았는데 들어가는 입구를 몰라 거의 한 바퀴를 돌았다. 로비 위치가 1층이 아니라 엘리베이터를 타고 로비가 있는 층으로 이동해야 한다. 지내다 보니 대로에 마주 하고 있는 지하 카페를 통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진입 할 수도 있더라.

일단 호텔이 대로 변에 위치해 있어 이동이 편하고 호텔 주변으로 편의점,스타벅스,템플스트리트 야시장,지하철,버스등 위치 상으로는 나무랄 데가 없었던 것 같다. 

직원들도 친절 하고 부킹닷컴 웰컴 음료 쿠폰으로 레스토랑에서 와인이나 맥주등을 마실 수도 있다. 

조식 포함해서 예약을 했었는데 LG층 카페에서 간단한 조식을 먹을 수 있는데 로비가 있는층 레스토랑에서 조식을 먹으려면 하루에 인당 30 홍콩 달러를 추가로 지불 하면 된다고 해서 그냥 카페에서 먹기로 했는데 빵 하나 선택 + 요거트 선택 + 과일 선택 + 커피타 홍차 선택 해서 먹을 수 있었다. 오히려 깔끔해서 좋았다. 좀 늦은 시간에 갔을 때는 사람이 많아 붐볐지만 7~8시 사이에는 한산 했다.




이 호텔의 최대 단점은 화장실과 욕실의 구조였다. 방은 깨끗하고 좁지 않은 느낌인데 화장실+욕실과 방이 얇은 벽으로 나뉘어 있는 구조라 화장실에서 볼일 보는 소리가 적나라하게 들린다는 것이다. 욕조는 없으며 슬리퍼 면도기 샤워가운도 없다.


wifi 도 무료로 사용 할 수 있고 화장실만 아니었다면 괜찮은 호텔 이었다.
신고

호텔 마이스테이스 후쿠오카 텐진에서 지난 4월 3박 4일 동안 머물렀다.
공항에 도착해 버스를 타고 텐진 버스 터미널까지 이동해 걸어서 호텔까지 이동 했는데 저녁시간 이라서 인지 차도 많이 막혔고 해외 관광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버스라 그런지 버스 요금 준비가 안되어 그런지 버스 정류장에서 서있는 시간 또한 많았다. 도착하는 날 이동은 차라리 지하철이 나았을 것 같다.

오프라인 지도 앱(Citymap2Go)에 호텔 위치를 저장해 뒀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며칠간 이 호텔에 머물면서 느낀 가장 좋은 점은 위치가 좋았다. 텐진역까지의 거리가 멀지 않아 이동이 편리 했고 텐진역 지하 상가등 걸어서 이동 할 수 있는 거리에도 즐길 것 들이 많이 있었다. 토요일 저녁에는 근처 도로에 포장마차들이 있어 간단한 야식을 즐기기도 했다.

다만 호텔 주변이 번화가는 아니고 골목길 안쪽에 위치해 있으며 근처에 여자랑 마시는 술집인지 호객을 하는 사람들도 있으니 참고 하도록 하자.

일본의 숙소라 방은 매우 좁았다. 침대와 작은 테이블 화장대를 제외하곤 거의 공간이 없었으며 화장실도 좁았다. 하지만 작은 욕조가 있다.

방은 사진과 같았고 wifi 를 사용 할 수 있다. 유선 Lan도 무료로 사용 할 수도 있다.



창 밖 풍경은 그야말로 삭막하다.



데스크 직원이 면도기,칫솔등이 1층 엘리베이터 옆에 있다는 걸 알려 주지 않아 다음날 발견했다. 일회용품에 사용에 대한 안내가 없어 아쉬웠다. 1층에는 무료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공간도 있다.



조식은 매일 다음날 아침 먹을 메뉴의 쿠폰을 데스크에서 받아 아침에 데스크 앞의 식당에서 쿠폰을 내고 식사를 하면 된다.
개인적으로 조식은 별로 였다. 입맛에 맞지 않았던 것 같다.






근처 도로를 지나다 보니 토요일에 포장마자들이 영업을 한다. 한국어 메뉴가 있는 곳도 있었다.


호텔 시설이나 조식, 데스크 직원의 대응등 만족 할 만한 부분이 많지는 않았지만 위치 하나만으로는 괜찮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신고
  1. Favicon of http://wastedtime.tistory.com BlogIcon 뉴해믹 2016.06.07 05:51 신고

    데스크가 영어만 잘 알아들어도 편안할텐데 은근히 많이 없더라구요 ㅠ

    • Favicon of http://www.banggae.com BlogIcon BANG 2016.06.07 16:32 신고

      네, 말이 안통하는 여행지에서 아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더 좋은 서비스를 원한다면 비용을 더 지불해야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용화산자연휴양림

- 주소
강원 춘천시 사북면 사여골길 294


- 전화번호
033-243-9261

- 예약방법
http://huyang.go.kr

- 전기사용
가능하다고 하나 어떻게 사용 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

- 화장실
샤워장 개수대와 같은 건물에 있으며 깨끗하게 관리 되고 있지는 않다. 특히 화장실의 청소 상태나 냄새가 심해 용무가 급할때만 어쩔 수 없이 참고 사용 할 수 있을 정도 였다.

- 샤워실
있으나 사용해 보지는 않았다.

- 위생상태
여름 휴가철이라고 많이 양보해서 생각해도 화장실 상태는 언제 청소가 되었는지도 모를 정도로 좋지 않았으며 야영데크 주변에도 고기 불판및 박스등 주변에 쓰레기가 널려 있어 관리가 되고 있는 건지 모를 정도.

- 특징 및 장점
계곡이 있어 물놀이가 가능 하다. 

- 아쉬운 점
청소 상태.

- 주변환경
자연휴양림 까지 가는 도로가 협소하다. 용화산 등산이 가능 하다.

- 참고











신고
왕십리역 출발 주말 열차

9:23 (출발)
9:53
10:24

운길산역 출발 주말 열차

17:06
18:04
19:05

중앙선 팔당역에서 출발하여 예봉산 주능선인 오작고개로 올라 예봉산-적갑산(561m)-운길산 능선을 탄 후에 수종사를 거쳐 운길산역 쪽으로 하산. 총 산행 거리는 13km 미만이며, 시간은 6~7시간을 예상.

▲ 1코스 (예봉산 -운길산 종주 코스 06:00 소요)
팔당역⇒팔당2리 갈림길⇒예봉산(683m)⇒철문봉(632m)⇒적갑산(561m)⇒새재고개⇒운길산(610m)⇒수종사⇒송촌리⇒연세중교

운길산역-수종사지나쳐 운길산-적갑산-예봉산-팔당역

- 팔당역 출발 지점




- 계획은 팔당역 - 예봉산 - 운길산 - 운길산역 이었으나 팔당역에서 예봉산으로 오르는 길이 험하다고 해서 운길산에서 출발해 예봉산으로 내려오는 코스로 일정을 변경 했다. 

- 운길산역 앞의 표지판 (종주 코스는 여유롭게 걸으면 8시간 걸릴 수도 있을 듯 하지만 평균 6~7시간 정도로 생각 해도 될 것 같다)



10:20 분 쯤 운길산역에서 출발해 운길산에 11:50분 쯤 도착 했다. 원래는 수종사를 거쳐 오려고 했는데 길을 잘 못 들어 그냥 운길산 정상으로 올랐다. 



정상에서 본 풍경은 흐리긴 했지만 비 올 날씨는 아니었는데 간단한 점심을 먹고 적갑산으로 이동하는 도중 내린 폭우 때문에 잠시 지체 되었으나 오후 2:20 분쯤 적갑산에 도착.



하늘만 깨끗했으면 탁 트인 멋진 풍경이었을 것 같은데 아쉬움을 주는 날씨.


예봉산 정상에 도착하니 3:20분 정도

예봉산에서 팔당역까지 하산 하는 시간은 보통 1시간 정도 걸린다고 한다. 경사가 있고 길이 험하니 무리하지 않는 것이 좋다.
하산 하는 길엔 멀리 보이는 팔당대교의 모습도 보며 땀을 식히자.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