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에 대한 개인적인 정보는 없었지만 향일암은 꼭 가봐야 한다고 해서 열심히 찾아 갔어요. 좁고 굽은 바다가 보이는 길을 따라 한참을 가야 나오는 향일암. 차는 주차장에 세워 놓고 주기적으로 운행하는 셔틀을 타고 들어가야 해요. (셔틀은 무료)

날씨는 온통 푸른 빛 밖에 볼 수 없는 곳에 오니 몸도 마음도 파랗게 변하는 듯 했고 가슴이 살짝 뚫리는 듯한 느낌도 있었어요. 누군가와 함께 다시 오고 싶고 같이 왔었으면 좋았을 거라는 생각도 들만큼 마음에 드는 곳이었어요. 

하지만 향일암까지 올라가는 길은 높고도 멀죠. 하지만 그만큼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향일암에 다녀 올때 까지 아무것도 먹지 못해 주린 배를 움켜 주고 달려 간 곳은 여수 시내에 있는 황소식당 이라는 곳이었어요. 게장으로 유명한 곳인데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을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어요. 일인분에 6000원 정도 였던 걸로 기억해요. 게장도 괜찮았지만 같이 나온 갓김치도 맛있었어요.




잠자리를 찾으러 보성 녹차밭 근처를 지나가다 잠시 휴게소에 들러 사진을 찍었어요. 보성에 온지 몇년만인지 기억도 나지 않지만 하나도 변하지 않았네요.





숙소를 찾기위해 들른 율포 해수욕장은 많이 변했더군요. 커다란 수영장도 생기고 상가들도 많이 늘어 난 듯 했어요. 하늘은 금방이라도 비를 뿌릴 것 같았다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