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닉 혼비의 딱 90일만 더 살아볼까라는 책입니다. 닉 혼비는 영화 '나를 미치게 하는 남자','어바웃 어 보이','사랑도 리콜이 되나요'로 우리에게 더 익숙한 영국의 작가래요. 꾸준히 들고 다니기는 했지만 개인적으로 이 책이 너무 안 읽혀서 한 달 정도나 붙잡고 있었던 것 같네요. 살아가면서 모두들 죽음 이라는 것을 생각 하고 사람마다 각각 다른 이유로 자살을 생각하죠.  남들이 보기엔 뭐 저런 일로 자살을 하냐는 말을 하겠지만 자살한 사람에겐 그 이유가 무었보다 중요한 일이 었던 것 이겠죠. 그 이유가 무었이 였던 자의반 타의반 자살을 실패한 그 들의 삶속에 과연 죽음이라는 것 밖에 없었을까?

책이랑은 좀 상관 없는 얘기지만 개 적으론 죽는 다는 것 보단 보고 싶은 사람들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게 더 힘들 것 같아요. 그런 사람들이 한명도 없다면 자살이란 걸 할 수도 없겠지만 사람들은 내일은 오늘 보다 더 좋겠지, 좋은일 있겠지라는 생각에 또 하루 하루 살아가는 지도..... 사실 없을 지도 모르는데 -_-?

그런데 없으면 없는 거고 있으면 좋은 거죠 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