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01 - 일본 여행 #1 - 200070919
2007/11/10 - 일본 여행 이틀째 - 교토

오사카의 카이유칸은 세계(?) 최대 규모의 수족관으로 오사카항 주변에 자리 잡고 있어요. 사실 가본 수족관이라곤 63빌딩에 있는 수족관이 전부라 세계 최대 규모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엄청난 규모인 것 만은 인정해요. 카이유칸으로 가는 노선은 JR 노선이 아니기 때문에 JR 패스 사용자들은 환승역에서 지하철 주오센(中央線)을 타고 오사카코(大阪港)역으로 내리면 오사카코역에 나가는 출구 부터 잘 표시 되어 있으니 오사카코역까지만 도착 하면 찾으시는데는 별 어려움이 없을 거예요. 역에서 내려 출구로 나오면 커다란 대관람차가 보일테니 그 쪽으로만 가면 된답니다. 1월 2월 6월 중에는 휴관일이 있을 수도 있으니 관광하시려는 분들은 휴관일을 잘 확인 하고 가는 것도 좋겠네요.

입장료는 성인 1인당 2천엔 이고 개관 시간은 보통 10:00 ~ 20:00 까지라고 해요.

건물 구조는 아래와 같이 되어 있는데 꼭대기 층인 8F에서 부터 차례차례 돌아 내려오며 관람하게 되어 있어요. 가운데 커다란 수족관은 8층부터 3층까지 커다란 하나의 수족관으로 되어 있는 것 같더군요. 놀라웠어요.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이유칸 최고의 식도락가라고 불리우는 '해달' 이래요. 귀여운 모습으로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있더군요.
 

커다란 수족관 안에 살고 있는 여러 해물들 -_-;
저 커다란 녀석은 마치 가디언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다시 보니 별로 안 닮았네요.

사실 동물원이나 수족관은 어딜가나 비슷할 거라 생각했지만 인당 2천엔이라는 가격이 아깝지 않게 인상적이었어요. 시설이나 규묘면에서도 만족했구요.

카이유칸 홈페이지 예요. 메뉴에 보면 한국어 메뉴가 있어요.
카이유칸의 지하철역 앞의 조그만 가게에서 팔고 있던 타코야키예요. 300엔 짜리인데 입천장을 홀랑 날려 버릴 정도로 뜨거웠지만 맛은 좋았어요. 아주머니의 "땡큐"라는 말도 인상적이었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리 군것질을 하고 난 다음이지만 하루종일 걸어 다녔기에 주린 배를 붙잡고 다시 도톰보리로 향했어요. 오사카에 왔으니 역시 오사카식 오코노미야키를 먹어줘야죠. 참고로 오코노미야키는 오사카식과 히로시마식이 있다고 하는데 오사카식은 재료를 모두 섞은 후 요리하고 히로시마식은 재료를 하나씩 올려가며 요리한다는 군요.

원래 계획은 갈은 돼지고기를 넣어 만든 오코노미야키가 일품이라는 미즈노에 가려고 했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 유카리로 향했어요. 한참을 찾다 포기하기 일보 직전에 찾은 유카리(http://www.wingbus.com/asia/japan/osaka/minami/yukari/).
유카리 역시 홈페이지까지 운영할 정도로 꽤 유명한 곳이었지만 다행히 자리가 있었어요.
http://www.yukarichan.co.jp/frameset.html

담당 종업원이 영어를 전혀 하지 못했고 우리도 일본어는 거의 하지 못했으니 젊은 남자 종업원께서 다 반죽해 주시고 뒤집어도 주셨지만 유카리는 오코노미야키를 직접 요리해 먹을 수 있게 되어 있는 곳이예요.

하루의 피로를 시원한 맥주와 맛있는 오코노미야끼와 함께 하니 정말 모든 피로가 다 풀리는 듯 하더군요. 오코노미야키 먹어본 것중에 최고의 맛이었어요. ^-^b
가격은 맥주와 오코노미야키 합쳐서 3070엔 나왔네요.
확대





하지만 배를 채우고 나선 또 근처에 있는 초밥집에서 초밥 도시락을 시켜 숙소로 돌아와 초밥과 맥주를 먹고 하루를 마무리 했답니다. 초밥도시락의 가격은 910엔
확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