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즈음 방문했었던 중미산 자연 휴양림을 얼마전 6월 다시 방문 했다. 캠핑장에 조금 일찍 한 열 두시쯤 도착 했는데 매표소 직원 분들이 입장을 시켜 주지 않았다. 주차 할 공간이 부족하고 전 날 야영장을 사용했던 사람들이 아직 철수 하지 않았다는 이유. 캠핑장 이용 시간은 12시 까지 이고 새로운 예약자들이 야영장을 이용 할 수 있는 시간은 오후 3시 부터 이다. 사실 이 부분을 알고 있었고 전날 이용하던 이용자들이 철수 하지 않았으면 중미산 정상에 다녀 올 생각이었는데 매표소에서 입장을 막아 버리셔서 자초 지종을 들어보니 ...

전날 이용자들이 12시까지 철수 인 건 맞는데 자연 탐방등을 할 경우 철수가 늦어 질 수도 있는데 오후 3시 부터 야영장을 이용해야 할 이용객들이 먼저 들어가 12시까지 철수 하지 않았다고 다툰 다는 것이다.  당연히 오후 3시 까지는 기다릴 생각으로 가야 맞지 않을까 싶은데 먼저 들어가 야영장을 이용 할 수 있으면 고마운 것이고 당연한 것이 아닌데 세상 참 이기적으로 불편하게 산다 싶다.

여차 저차 텐트를 치고 바로 중미산으로 향했다. 중미산은 1매표소와 2매표소가 있는데 2매표소 쪽으로 이동하여 매표소 맞은편의 임도로 들어가면 중미산으로 향하는 길이다.
중미산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다니지 않는지 등산로가 험했고 힘들었다. 하지만 정상에서의 경치는 시원하고 아찔 했다.

중미산 휴양림과 중미산 등산로는 약간 비슷한 느낌. 










중미산에서 내려오는 길은 올라가는 길과 다른 코스로 내려 왔는데 혼자 갔으면 나 혼자 다른 세상에 떨어져 있는 느낌을 받았을 것 같다.
힘들게 중미산 자연 휴양림으로 돌아와 매표소 근처의 샤워장에서 얼음물로 샤워를 하고 꿀 같이 맛있는 밥을 먹고 꿀 잠을 잤다. 피곤해서인지 이날의 사진은 더 이상 없다.

중미산 자연 휴양림의 야영장은 근처의 유명산 보다는 약간 정리 되지 않고 데크들의 간격이 좁은 곳도 많지만 나름 알 수 없는 매력이 있는 곳이다. 사이트 선택만 잘 한다면 좋은 자리도 몇 곳 있다.
차에서 짐을 나르기는 힘들고 개수대와도 거리가 멀리 떨어져 있지만 다른 데크들과의 거리가 먼 곳을 선호한다면 201,202 ? 번 데크가 좋을 것 같고 2012년 방문했던 300번대 데크들이 있는 자리도 좋았던 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 중미산자연휴양림
도움말 Daum 지도


 님의 예약내역
객실명 설매재오토캠핑 데크 예약일자 2014
예약기간 2014-05-17 ~ 2014-05-18 예약인원 총 4명(추가인원 0 명)
결제금액 20,000원 결제수단 무통장결제
은행명 농협중앙회 은행계좌 231013-51-213640


- 주소
경기 양평군 옥천면 용천로 510

- 전화번호
02-478-7393

- 예약방법
홈페이지에서 예약 - http://www.snrf.co.kr/

- 가격
1박 2만원

- 전기사용
추가 요금으로 사용 가능. 자연 휴양림 입장시에 사용 하겠다고 말하고 추가 요금 지불 하면 된다.

- 화장실
캠핑장 주변에 2개의 화장실 건물이 있으며 샤워실도 있다.


- 위생상태
화장실이 만족스러울 만큼 깨끗하지는 않았지만 사용 못 할 정도는 아닌 정도다. 개수대도 그럭저럭 양호한 상태로 큰 불편 없이 이용 가능 했던 것 같다.

- 장점
데크들의 간격이 좁은 곳들도 있지만 넓게 구성되어 있는 곳들이 있다. 사이트가 선착순 이기 때문에 원하는 위치의 자리를 사용 하고 싶다면 미리 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 단점
사진에는 평지 같이 나와 있지만 파란색으로 표시된 라인의 공원 관리 사무소에서 야영장까지 가는 길이 모두 경사가 높은 오르막길이었다. 승용차들도 모두 올라 갈 수 있는 길이긴 하지만 사전 정보 없이 갔다가는 당황 할 수도 있겠다 싶다. 도로가 포장이 되어 있긴 하지만 도로폭이 좁고 경사가 있다. 겨울에 눈이 왔을때 체인 없이 올라가기에는 무리인 길 일 듯 한 높이의 경사. 가는 날이 장날 이었던 것 일까? 이 곳의 1박2일 동안은 조용하지 않았다. 많은 사이트에서 대낮부터 늦은 시간 까지 고기를 굽고 술을 마시고 떠드는 통에 소란 스러워 자다 깨다를 반복 했었던 것 같다. 통제해 줄 수 있는 공원 관리 사무소가 입구에 있으니 가까이서 통제 할 사람이 없어서 캠핑장의 분위기가 소란스러웠던 것 일 수도 있겠다 싶다. 아니라면 이 날의 분위기만 그랬을 수도 있고.




- 주변환경 및 캠핑장




전기 꽂는 곳이 모두 오픈 되어 있어 요금을 지불 하지 않고도 꽂을 수 있긴 한 것 같다. 전기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 어떻게 통제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가족들과 오는데 다들 양심에 따라 잘 하겠지?

차를 타고 휴양림 꼭대기 까지 올라 오면 대운동장 주변으로 바로 캠핑장이 보였는데 캠핑장이 그 주변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대운동장에 있는 개수대 건물 옆쪽으로 캠핑 사이트 들이 아래 사진 처럼 더 있었다. 



1박 2일을 보낸 2-5번 사이트 앞에 차를 댈 공간이 여유로워 마음에 들었던 자리다. 하지만 개수대 건물이 가까워서 그런건지 파리들이 많긴 했다.











낮 12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도착 했던 것 같은데 캠핑장 사이트는 자리가 많이 비어 있었다. 나무가 울창해 캠핑 분위기는 나지만 지금 생각 해 보니 내내 시끄러웠던 기억이 너무 크게 남아 있어 아쉽다. 




아래 표시된 부분으로 내려가면 데크로드가 있다. 가벼운 산책 코스로는 좋았다. 자동차 다니는 길로 금강송 통나무 단지 까지 한참을 내려 갔다가 올라오는 길은 데크로드로 왔는데 산속에 있는 데크로드로 올라오니 올라오는 시간이 내려가는 시간 보다 반도 안 걸렸다.  













산위에 커다란 운동장이 있다.







오후 시간 모든 사이트 주인들이 자리를 찾았다. 










산속 깊은 곳 이 정도로 꾸미기도 쉽지는 않았을 텐데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곳. 나중에 들은 얘기로는 평소에는 이 정도로 시끄러운 곳은 아니었다고 했다. 이 번 캠핑은 고기도 없고 술도 작은 와인병 하나를 들고 가서 조용히 쉬며 여유를 즐기고 오려는 계획 이었는데 날을 잘 못 잡았던 것 같다. 다들 쉬는 방법이 다르니 조용히 쉬는 캠핑을 하고 싶을 때는 사람들이 많이 몰릴 때를 피하고 캠핑장의 규칙이 확실히 지켜 지는 곳으로 찾아 봐야 할 것 같다.

소란 스러운 것만 제외 한다면 충분히 아름답고 즐길만 한 곳 이었다. 나중에 성수기가 지나고 조용 할 때 한 번쯤 다시 가보고 싶은 곳.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 설매재자연휴양림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