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나에게 자주 전화를 걸었다. 그의 표현은 의도치 않게 웃겼다. 그가 진지했던 만큼 그것은 나를 더욱 매료시켰다.
"안녕, 아멜리. 네 건강상태가 어떤지 알고 싶어서 전화했어."
"아주 좋아."
"그런 상태라면 날 만나길 소망해?"
나는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내가 왜 웃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하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