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째 날 아침 부터 열심히 이동하긴 했지만 첫 행선지인 용머리 해안에 도착한 시간은 열 한시가 다 되어 도착 했던 것 같네요. 이제 오래 되서 그런지 기억이 가물 가물.. -_-; EXIF 정보를 보지 않으면 이젠 정확히 알 수 없다는...

지난번 제주도 여행때에도 용머리 해안에 들렀었지만 워낙 많은 여행객들도 인해 북적대서 중간에 출발점으로 되돌아 갔었는데 이 번엔 그래도 좀 한산했어요.

용머리 해안은 수천만년동안의 파도로 인해 만들어진 장대한 풍경들을 볼 수 있어 좋은 곳이죠.
용머리 해안 근처에는 하멜 기념비와 상선이 있어 같이 둘러 볼 수도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간 곳은 중문에 있는 주상절리 였어요. 주상절리는 용암이 흐르다가 바다와 만나면서 굳을 때 육각 기둥모양으로 굳어져 생긴 곳이라고 해요. 입장료도 있고 주차비도 천원정도 나오는데 옆에 있는 컨벤션 센터 쪽에 주차를 하고 걸어오나 주상절리쪽에서 주차를 하고 걸어오나 어차피 차 있는 곳으로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컨벤션 센터 쪽에 주차를 해도 괜찮아요. 개인적으론 컨벤션 센터 쪽에 주차를 하는게 좋았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행선지는 역시 중문에 있는 테디베어 박물관이예요. 입장료는 성인 7,000원 정도에 주차비는 없었어요. 박물관에는 여러가지 사건이나 예술품들을 테디베어로 구성해 놓아 웃음과 친근감을 줘요. 박물관 관람과 실외에 있는 공원 그리고 테디베어를 구매할 수 있는 상점이 있어요. 아, 롯데리아도 있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간 곳은 역시 중문에 있는 여미지 식물원이었어요. 중문 관광단지엔 오밀조밀 관광할 곳들이 모여 있기 때문에 좋아요. 성인 7,000원에 역시 주차비는 없어요. 여러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있는 커다란 식물원이예요. 깔끔하게 잘 꾸며져 있어요. 볼거리도 많고 공원 규모도 커서 공원을 한바퀴 돌 수있는 관람차도 있어요. 관람차는 추가로 1,000원 정도 받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딜가나 쉽게 볼 수 있었던 낙서들 이름 남기신 분들을 볼때마다 눈쌀이 찌뿌려져요. 그냥 보는 걸로 만족 하지 못하고 이렇게 망쳐 놓아야 하나요? 낙서하라고 지어주신 이름들이 아닐 텐데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간 곳은 정방폭포 였어요. 정방폭포는 천지연,천제연 폭포와 함께 제주도의 3대 폭포중의 하나라고 해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바다로 떨어지는 폭포라고 하네요. 또 서귀포라는 지명과 관련된 폭포라고도 해요.  입장료도 있었는데 주차비만 기억 나네요. 주차비 천원 :D

옛날 중국 진시황제의 명 으로불로초를 구하러왔던 서불(徐 )이라는 사람이 불로초를 구하지 못하고 되돌아가다가 정방폭포의 아름다움에 흠뻑 취해 절벽에 '서불과차(徐 過此)'라는 글자를 새겼는데, 그가 서쪽으로 돌아갔다 하여 '서귀'라 이름붙였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셋째날의 마지막 코스는 역시 근처에 있는 천지연 폭포였어요. 예전 비가 온 후에 갔을 땐 참 멋졌었는데 아쉽지만 물 줄기가 많이 줄어 있어 예전 만큼의 느낌은 없었어요. 그래도 여행 내내 날씨가 좋아서 참 다행이었다고 생각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로 돌아 오는 저녁에는 힘겹게 쉬는팡 가든을 찾아 흑돼지와 동치미 국수를 먹었어요. 힘겹게 찾았지만 돼지고기도 너무 쫄깃하고 맛있었고 동치미 국수는 지금도 한 그릇 먹고 싶네요. 영업시간은 아마 9시까지라고 들었던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Favicon of http://cyworld.com/jeichee BlogIcon J.HEe 2008.04.14 10:32 신고

    뭐여 고기가아니라 비계잖어 저 비계의 비율은 어찌된것이야?

    • Favicon of http://www.banggae.com BlogIcon BANG 2008.04.15 14:34 신고

      빛에 반사 되서 저렇게 보이는 걸꺼야 -_-

제주도 여행 둘째날 하늘은 맑진 않았지만 날씨는 괜찮았어요. 아마도 둘째날 애월-하귀 해안도로를 따라 처음으로 간 곳은 곽지 해수욕장이었어요. 제주도의 저런 바다 빛이 꽤 맘에 들어요. 성수기가 아니라 한산한 바다도 좋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행선지는 협재 해수욕장이었어요. 전에 제주도에 왔을때 그 때도 거의 비수기였는데 이곳에서 친구들과 숙소를 정하고 잠을 잤었던 곳이죠. 한림 공원이 바로 옆에 있어 한림 공원으로 가시는 분들이 잠깐 바다를 보기에도 좋을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행선지는 협재 해수욕장에서 나오자 마자 보이는 한림 공원 이었어요. 입장료는 7,000 원 주차비는 없어요. 예전에 제주도에 왔었을때는 이런 저런 이유로 입구까지만 왔다가 돌아 갔었는데 7,000원이라는 입장료가 아깝지 않은 곳이었어요. 잘꾸며진 야자수길과 식물원,동굴,분재,민속마을,조류원,연못 정원,수석등 많은 볼거리 들을 깔끔하게 꾸며 놓아서 관람시간도 많이 들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성읍 민속 마을에 갔다가 구경도 못하고 말뼈가루와 오미자차등의 상품 구매를 강요 받아 상당희 성읍 민속 마을에 대해 실망한 적이 있었는데 이렇게 사람이 직접 살지 않는 잘 꾸며진 한림 공원의 민속 마을이 마음도 편하고 좋았어요. 구경하기도 편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배가 고파 한림 공원 안에 있는 식당에서 먹은 꿩메밀칼국수. 6,000원 맛은 그럭저럭 허기를 채울 정도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작 사진을 찍어 보겠다고 한참을 서성거리며 기다리다 겨우 정면을 바라 보고 있는 공작 사진을 얻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림공원 내에서 매화가 피었다고 작게 매화 축제를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 공격하던 타조. 이 녀석 사진 찍는 나에게 포즈를 취해 주는 척 방심하게 하더니 어느새 소리 없이 긴 목을 이용해 공격을 하더군요. -_- 울타리 밖으로 공격하는 건 반칙이지않냐고 말해주고 싶었어요. 순간적으로 깜짝 놀라 셔터를 눌렀는데 저런 사진이 남았더군요. 정말 가슴이 두근 두근 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간 곳은 오'설록 녹차 박물관이예요. 입장료도 없고 주차비도 없어요. 녹차 박물관을 관람하고 카페에 앉아 간단한 녹차 아이스크림이나 녹차 등을 먹거나 마실수 있어요. 예전에 갔을때 보다 카페가 넓어 진 것 같더군요. 요즘은 3월 초부터 수학여행을 다니는지 종종 수학 여행온 경상도 지역 학생들을 많이 만났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악산으로 가는 길에 만난 말들 너무 여유로워 보였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악산은 좁은 길로 차를 가지고 들어가야 해요. 걸어 들어가기는 힘들 듯. 주차비나 입장료 같은 건 없었어요. 처음 갔었던 곳인데 바람이 심했지만 시원 시원한 절벽과 바다를 볼 수 있어서 좋았던 곳이예요.

나중에 찾아 보니 대장금,연풍연가,아일랜드를 촬영했었던 곳이었네요.

http://www.chejuguide.com/jejutour/section_5/s_5_7.htm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행선지는 서귀포시에 있는 쌍둥이횟집이었어요. 시장통에 있었는데 차를 끌고 들어가 고생했던 기억이... 근처에 주차장이 있는데 한시간 정도는 무료였어요. 쌍둥이 횟집이 유명하긴 한 것 같더라구요. 내부가 꽤 큰데도 사람이 북적 북적.. 횟감을 떠서 숙소로 가져 왔기 때문에 식당 분위기는 잘 모르지만 회는 정말 배부르게 잘 먹었어요. 그 옆 시장에서 매운탕 거리 야채를 이것 저것 천원에 챙겨주신 할머니도 너무 고마웠어요.
  1. Favicon of http://cyworld.com/jeichee BlogIcon J.HEe 2008.03.27 13:33 신고

    오옷 타조한테 제대로 한방 찍힌듯한 사진이구나....
    머리에 양말을 뒤집어 씌워버리지 그랬어...ㅎ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