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http://www.youthhostel.ch/en/hostels/interlaken
위치 : 인터라켄 ost 역을 나와 역을 등지고 오른쪽 방향으로 걸어가다 보면 오른쪽에 보이는 건물. 역에서 5분도 채 걸리지 않습니다.

 

오프라인 지도로 사용하고 있던 스마트폰용 지도에는 위치가 제대로 업데이트 되어 있지 않아 그 가까운 호스텔을 조금 헤메다 찾았습니다. 오전 10시 이전에 도착해 짐을 맡겨두고 관광을 할 예정이었으나 친절하게도 바로 체크인을 시켜 주더군요.

원래 체크인 시간은 15시 부터 였습니다.

지은지 얼마 안된 호스텔이라 건물과 시설은 무척 깨끗하고 잘 세팅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wifi는 일층 로비에서만 됩니다. 그 것도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핸드폰 인증을 받고 사용해야 합니다. 로비가 쉬기 편하게 되어 있다지만 방에서도 인터넷이 되었으면 좋았을 텐데 이 점은 좀 아쉽더군요.

 
핸드폰 인증이 안되어 리셉션에 물어 봤더니 그냥 접속 할 수 있는 키를 줍니다.
 
로비에 있다 보면 많은 사람들이 노트북을 가지고와 인터넷도 하고 레스토랑에서 음식도 먹고 당구도 치고 계절이 계절이다 보니 벽난로도 켜주더군요.
 
 
 
이 호스텔은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주방이 따로 없습니다. 레스토랑을 크게 운영하고 있으니 그 곳에서 한 번쯤 먹어 보는 것도 괜찮습니다. 주변 슈퍼 쿱에서 냉동식품등을 사다가 전자렌지에 데워 드셔도 됩니다. 하지만 이 큰 호스텔에 전자렌지와 전기 포트는 각각 하나 뿐이라 사람이 많을 땐 줄을 서기도 해야 한다고 합니다.
 
 
조식은 간단 하지만 깔끔하니 괜찮았습니다.
 
 
 
머물었었던 방은 2인실이었고 방에 욕실과 화장실 모두 있었습니다. 건물 끝 방이라 벽의 두면이 창문이라 경치도 좋고 방도 깔끔했습니다. 바로 뒤에 강도 흐르고 강을 따라 인터라켄 west 역까지 걸어 보는 것도 좋더라고요.
 
 
 
 
 
몇가지 불편한 점들이 있었지만 그래도 접근성이나 깨끗한 시설들과 친절한 직원들 덕분에 그 단점들을 상쇄 할 수 있었던 곳 이었습니다.

 


예약 홈페이지 : http://www.grindelwald.ch/
주소 :
Alice Steuri
Haberdarre Dorfstrasse 48 3818 Grindelwald

길찾기에 사용 중이던 스마트폰 지도에도 그린델 발트 지도는 자세히 나와 있지 않아 한참을 헤메다 어느 친절한 할머니의 도움으로 숙소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위치는 대략 그린델 발트역 아래쪽으로 가다 보면 왼쪽으로 내려갈 수 있는 곳이 있는데 그 곳으로 내려가 좀 더 아래쪽으로 가다 보면 찾을 수 있습니다. 역에서는 대략 5분? 넉넉하게 10분 정도면 도착 할 수 있는 거리 입니다.

숙소의 이름인 Haberdarre은 할머니의 성씨 입니다. 예약은 위의 홈페이지에서 예약 날자를 접수하고 할머니에게 회신이 올때까지 기다렸습니다. 접수하고 그 날자에 가능하다면 할머니께서 가능하다고 회신을 주시는데 예약비 같은 게 없어 정말 예약이 된 것인지 걱정을 좀 했었지만 아무 문제 없었습니다.

숙소앞에는 엄청난 높이의 아이거가 있고 녹색 언덕위의 집들등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할머니께서는 친절하게 그린델발트에서 탈 수 있는 버스티켓 여행코스등에대해 설명해 주셨습니다. 묵었던 룸안의 시설도 너무나 깔끔하고 모든 것이 준비되어 있어 할머니의 마음이 그대로 전해 질 정도 였습니다. 작은 냉장고와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주방. 깨끗한 화장실등 멋진 풍경과 어우러진 준비된 숙소 였습니다.

역에서 오르막길로 조금 올라가면 슈퍼 쿱이 있어 음식을 사다 요리해서 먹을 수도 있습니다. 스위스가 물가가 비싸다고 하지만 슈퍼마켓 물가는 우리나라랑 그리 다르지 않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린델발트에서는 트래킹과 융프라우요흐 관광을 하려고 왔는데 10월말에는 트래킹 코스가 문을 닫아 융프라우요흐 밖엔 갈 수 없어 아쉽긴 했지만 긴 여행 중에 숙소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풍경과 그린델발트 마을 그리고 편안한 숙소에서 편히 쉴 수 있었습니다.

그린델발트에 다시 가게 된다면 다시 찾고 싶은 숙소입니다.

 

홈페이지에서 예약 하기 ---

 

 

 
 

 

 

 

 
 
 
 
 

 

홈페이지 : www.backpackerslucerne.ch
위치 : 루체른 역에서 길을 따라 15분 정도 걸었던 것 같습니다. 중간에 구름 다리 비슷한 보행자 다리가 있는데 그 것을 건너야 좀 더 편하고 빠르게 도착 할 수 있습니다.

 

눈이 내리는 저녁에 도착해 캐리어를 끌고 고생고생하며 도착 했던 기억이 납니다. 호스텔에 도착 했는데 데스크에 사람이 많이 기다리고 있었고 20분 정도 기다려 방을 배정 받았었습니다. 호스텔 키 보증금이 50 스위스 프랑인데 카드 결제시 추가 수수료가 있어 현금으로 냈습니다. 체크아웃시 돌려 주는데 보증금 치고는 많이 달라고 하네요.

 

호스텔 자체는 깨끗하고 엘리베이터 조리를 할 수 있는 주방과 식사를 할 수 있는 곳 등의 공간이 여유로웠습니다. 2인실이었는데 의자가 놓여 있는 작은 발코니가 있었고 케비넷과 작은 테이블이 하나 그리고 침대가 두개 있는 공간 이었습니다. 화장실은 층마다 4곳이 있어 조금 부족해 보였고 샤워실은 8곳 정도 였습니다. 세면대는 꽤 많았습니다. wifi 는 어디서나 신호가 좋아 불편 없이 사용 할 수 있었습니다.

 

루체른의 이 호스텔은 화장실이 부족한 점 만 빼면 크게 불편 한 점은 없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