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에는 개들이 참 많았어요. 처음엔 저렇게 큰개를 저렇게 막 풀어 놓아도 되는 건가? 싶기도 했는데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개들도 별로 사람을 신경 안쓰고 슬슬 걸어 다니며 대부분 늘어져 있어요.
워낙 동물을 좋아 하지만 처음 봤던 녀석의 덩치에 놀라 손은 못대고 생각 났을때 마다 사진을 찍어 봤어요.
고양이들도 몇 마리 봤는데 사진 찍을 타이밍이 아니라 사진은 한장도 못 찍었네요.


최근 읽었던 어떤 책에선 아무리 순한 개라도 무서워하면 개도 무서워 하는 걸 안다고 해요. 항소만한 개는 없었지만 큰개가 옆에 있더라도 무서워 하지 말고 당당하게 걸으세요. -_-

방콕의 개들

1. 길 한 가운데서 요가하는 개가 아니라 등이 가려운개


2. 비만개



3. 팔자 늘어진 개


4.주인도 아닌데 밥 달라는 개



5. 불쌍해 보이는 개



6. 깔끔한 개

  1. Favicon of http://boribab.tistory.com BlogIcon 오자서 2009.12.30 20:01 신고

    ㅋㅋ 개판이군요~~^^;

    • Favicon of http://www.banggae.com BlogIcon BANG 2010.01.17 16:22 신고

      개들만 모아 놓아서 그렇게 보일 수도 있겠네요. ^^

  2. J.HEe 2010.01.07 14:38 신고

    태국사람들은 사람이 죄를 지으면 죽어서 개로 태어난다고 믿는다는군... 그래서 개를 함부로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

    • Favicon of http://www.banggae.com BlogIcon BANG 2010.01.17 16:30 신고

      응, 불교를 믿는 나라라 윤회 사상때문에 그런 거라고 들었던 것 같아.



더웠지만 나름의 여유와 활기를 가진나라 방콕에 다녀왔어요. 며칠 동안의 짧은 체류기간이었지만 여행에 대한 생각과 나 자신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았습니다.

현지인의 말로는 지금이 더울때는 아니었다고는 하지만 추운 날씨보다 더위를 좋아하는 저로서도 땀이 절로 흐르는 무더운 날씨 였어요.

방콕 여행기를 시간 날때마다 틈틈히 정리해 봐야 겠어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1. Favicon of http://boribab.tistory.com BlogIcon 오자서 2009.12.30 20:06 신고

    햐~~
    차들이 참 칼라풀하네요.

짧았던 가을이 지나가고 갑자기 겨울이 급습했어요. 밤새 찬바람이 휘몰아 치더니 설마했더니 아침엔 겨울이 되어 버렸네요. 기상청에서도 분명히 영하 5도 까지 떨어질 거라고 경고 했지만 기상청 예보라 설마 하고 방심하고 있었는데 이 사람들 제대로 맞출 때도 있군요.. -_-; 겨울이 빨리 오지 않기를 바라고 있어 틀리기를 바랬을 거예요 아마. 워낙 추운 동네에서 자라서 그런지 나이가 들어가면서도 아직 겨울이 반갑지가 않아요.




얼마전 On the Road 라는 책을 봤어요. 여행지에 대한 책인 줄 알고 샀지만 아니었던;; 정확하게는 방콕의 카오산 로드라는 여행자거리에서 만난 세계 각지에서 온 여행자들에 대한 얘기를 인터뷰 형식으로 풀어 나가는 책이예요. 책을 읽다 보면 미칠듯 떠나고 싶게 만드는 매력이 있는 책이었어요. 책 첫장의 "떠나는 건 일상을 버리는 게 아니라 돌아와 더 잘살기 위해서"라는 말이 일상에서 벗어나면 세상이 끝나는 줄 알고 틀에 밖힌 일상을 꼭 붙잡고 있는 나에게 말하는 것 같았고 책 속에 나오는 수 많은 사람들 역시 같은 소릴 했어요. ^-^




12월엔 잠깐 여유가 생길 것 같아 추운 겨울 따뜻한 나라로 도망이나 가보려고 하는데 우리의 리만 브라더스가 도와 주질 않을 것 같아 걱정이예요. 환율이 계속 올라 조금만 더 오르면 1,500원 넘겠다능.. 미국 무비자 여행이 되면 뭐하냐능...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