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 영화를 싫어 하는 사람은 아니고 오히려 즐기기도 하는 전 이 영화를 보곤 정말 부끄러워 손발이 오그라 들 뻔 했어요. 감독이 누구인지도 몰랐고 최근 이범수가 버라이어티에서 영화 홍보를 위해 출연하고 있는 정도만 알고 본 영화 였는데 역시나 권상우의 연기는 보는 내내 얼굴이 화끈 거렸고 감독의 영화 진행은 설마 이 효과는 안쓰겠지? 설마 이런 진행은 안되겠지 라는 기대를 무참히 저버렸어요. 거의 처음에 나오는 모닥불에 사람들이 둘러 앉아 카메라가 클로즈업 되는 장면은 왜 이리 보기 어색하던지 내가 이상한 건가 라는 생각도 했었어요. 물론 크지는 않지만 눈물이 날 뻔한 장면도 있긴 했지만 한 순간뿐 전체적인 영화의 스토리는 어색했고 말도 안된다는 생각 이예요.

물론 감동적으로 이 영화를 보신 분들도 많을 거라고 생각해요. 뭐 개인적인 감상평이니 이 좋은 영화를 이렇게 깍아 내리는 다른 사람도 있구나 라고 생각해 주세요.

감독이 누구인지 모르고 본 제가 잘 못한게 맞을 거예요. 원태연 감독의 이력을 보면 이런 영화가 그의 스타일이 구나 그의 색을 아주 잘 표현 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으니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