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http://www.sjreurope.com/
주소 : Lindwurmstr. 211, Munich
카카오톡 : wolfhun

뮌헨에 있는 한인 민박집으로 Poccistraße 역에서 십분정도 걸어가면 됩니다. 이 곳은 아이들이 셋이 있는 민박집으로 역시 간판이나 다른 표시가 없기 때문에 지도만 보고 찾아가기에는 쉽지 않습니다. 또한 외출 했다 민박집에 돌아 올때도 별도의 키를 제공해 주지 않아 일층에서 벨을 누르고 2층에 있는 사람이 대문을 열어 주고 다시 2층에 있는 사람이 1층으로 내려와 계단을 올라가는 문을 열어 줘야 들어 갈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 아이들이 이 역활을 하기 때문에 왔다 갔다 할 때 아이들이 민박집을 하는 건 아닌데 그 일과 불편을 감수해야 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이 곳의 화장실은 모두 두 곳으로 아침에는 샤워 금지라고 합니다. wifi 는 불편 없이 사용 가능하고 조식과 석식을 모두 한식으로 제공해 줍니다. 있는 동안 사용 할 컵을 한개씩 주고 체크아웃 할때까지 그 컵을 사용 해야 합니다.

며칠 이 곳에 머물렀었는데 사장님이나 사모님 모두 친절하게 대해 주며 물어 보는 것에 대해 잘 설명해 줍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론 문열어 주러 일층까지 뛰어 내려오는 아이들과 밥먹을 때 손님들 먼저 먹게 하고 아이들은 손님들 밥먹을때까지 기다렸다 먹게 되는 경우도 있고 사장님이 아이들을 큰 소리로 나무라시기도 하고 밤 늦게까지 시끄럽게 떠들며 술을 먹을때도 있어 개인적으로는 이런 상황들을 겪고 싶지 않고 아이들이 신경이 쓰여 이 후로는 한인 민박집들을 피하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모두 착해 보여서 안타깝지만 한 공간에서 생활하는 것은 여러모로 불편이 있더군요.

물론 늦게까지 사장님이 제공해 주는 술을 마시는 것을 즐기고 이런 분위기들을 개의치 않는 분들이 있을테지만 전 돈을 더 내더라도 이런 상황은 피하고 싶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추천하고 싶지 않은 숙소 입니다.

식사에 대한 불만이나 하고 싶은 말이 더 있지만 이 곳의 리뷰는 이만 줄입니다.

 
 
 
 
 
 
 
 
 
 
 
 
 

 

홈페이지 : http://www.viennawest.com

위치 : Westbahnhof 역에서 옆으로 나와 건널목을 건너 직진하다 보면 간판이 보입니다.

빨래는 3유로라고 들었고 가족실에 묵었었는데 화장실은 공용입니다. 남자 여자 나뉘어져 있고 남자 화장실에 변기 두개와 샤워 부스가 같이 있습니다. 여자 화장실에는 샤워실이 두개라고 합니다.

머무르는 동안 주방이용 가능 해서 주방도 편하게 이용 했었습니다.

wifi 역시 사용하기 편리하며 속도도 양호 합니다. 거실에 pc도 몇대 있습니다.

주인 아주머니는 한국인인데 남편분께서는 현지인 같더군요.

수건 제공 해주셨습니다.

방음은 잘 안 됩니다. 밖에서 나는 작은 소리 하나 하나 아주 잘 들리고 조용한 분위기의 민박이라 방에서 나는 소리도 잘 들릴까봐 신경 쓰이더군요.

주인 아주머니도 조용하신 분이었고 시끄러운 분위기의 민박이 아닙니다.

며칠 묵었었는데 외출 할 때 문을 잠그고 나갔었는데 들어와 보니 아주머니가 청소를 해두셨더군요. 민박집이라 청소를 안 해 주시는 줄 알고 편하게 널어 놓고 외출 했었는데 좀 당황 했었네요.

아침은 한식으로 제공해 주시는데 음식은 크게 맛있는 것은 아니지만 깔끔해서 좋았습니다. 부족하지 않게 준비해 주십니다.

역에서 가깝다고 해서 선택한 민박이라 교통편도 편하고 대체로 만족한 숙소 였습니다.

 


 
 

 


주소: Benediktska 7
전화번호 : +420)777-300-822, 070-4655-0092, praha822(카톡)
홈페이지 : http://cafe.daum.net/ArirangHouse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찾아 가는 방법

찾아가는 방법을 보며 가는데도 찾기가 힘들었습니다. 쇼핑하는 건물로 들어 왔다 나갔다 몇 번을 헤메었습니다. 처음 가는 한인 민박집인데다 다른 숙소들은 모두 간판도 있었고 찾기도 쉬웠지만 이 곳은 골목에 있는데다 간판도 없었고 일반 가정집 같으니 어찌 쉽게 찾을 수 있었겠는가. 밤늦게 숙소를 찾아 헤메는 도중 현지인 할머니가 길을 찾는데 도와 주겠다고 하셔서 고마웠습니다. 독일에서 프라하로 온 후 중앙역 부터 살짝 긴장하고 있었는데 할머니 덕분에 긴장이 많이 풀렸습니다.
결국 전화를 해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숙소 옆 건물에 비디오 가게가 있으니 그 곳을 찾으면 다 왔다고 생각해도 됩니다.


이렇게 간판은 없고 일층에 아리랑하우스가 있다는 작은 표시가 있다. 아리랑하우스의 위치는 건물에 있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 가야 합니다.
wifi 사용 가능 하며 password 는 아래와 같았다. 지금은 바뀌었을 수도 있으니 물어 보시길 바랍니다.
Wifi password : C86C87F42C100

윗층이 남자 아래층이 여자인 구조이며 화장실도 위층 아래층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나무로 된 구조라 남자 층에 사람이 있으면 소리가 아래층에 울리더군요.

아침 저녁으로 숙소 관리 하시는 남자분이 밥을 해 주십니다. 이 것 저것 간식도 챙겨 주시고 여행중 다녀 본 민박집 중에서는 꽤 괜찮았던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침에 있는 프라하 팁투어도 알려 주시고 젊으신 분이라 말도 잘 통했었고요.

숙소 근처에는 미정 식당이라는 한식 집이 있다고 하는데 일정상 가보지는 못 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