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http://www.sjreurope.com/
주소 : Lindwurmstr. 211, Munich
카카오톡 : wolfhun

뮌헨에 있는 한인 민박집으로 Poccistraße 역에서 십분정도 걸어가면 됩니다. 이 곳은 아이들이 셋이 있는 민박집으로 역시 간판이나 다른 표시가 없기 때문에 지도만 보고 찾아가기에는 쉽지 않습니다. 또한 외출 했다 민박집에 돌아 올때도 별도의 키를 제공해 주지 않아 일층에서 벨을 누르고 2층에 있는 사람이 대문을 열어 주고 다시 2층에 있는 사람이 1층으로 내려와 계단을 올라가는 문을 열어 줘야 들어 갈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 아이들이 이 역활을 하기 때문에 왔다 갔다 할 때 아이들이 민박집을 하는 건 아닌데 그 일과 불편을 감수해야 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이 곳의 화장실은 모두 두 곳으로 아침에는 샤워 금지라고 합니다. wifi 는 불편 없이 사용 가능하고 조식과 석식을 모두 한식으로 제공해 줍니다. 있는 동안 사용 할 컵을 한개씩 주고 체크아웃 할때까지 그 컵을 사용 해야 합니다.

며칠 이 곳에 머물렀었는데 사장님이나 사모님 모두 친절하게 대해 주며 물어 보는 것에 대해 잘 설명해 줍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론 문열어 주러 일층까지 뛰어 내려오는 아이들과 밥먹을 때 손님들 먼저 먹게 하고 아이들은 손님들 밥먹을때까지 기다렸다 먹게 되는 경우도 있고 사장님이 아이들을 큰 소리로 나무라시기도 하고 밤 늦게까지 시끄럽게 떠들며 술을 먹을때도 있어 개인적으로는 이런 상황들을 겪고 싶지 않고 아이들이 신경이 쓰여 이 후로는 한인 민박집들을 피하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모두 착해 보여서 안타깝지만 한 공간에서 생활하는 것은 여러모로 불편이 있더군요.

물론 늦게까지 사장님이 제공해 주는 술을 마시는 것을 즐기고 이런 분위기들을 개의치 않는 분들이 있을테지만 전 돈을 더 내더라도 이런 상황은 피하고 싶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추천하고 싶지 않은 숙소 입니다.

식사에 대한 불만이나 하고 싶은 말이 더 있지만 이 곳의 리뷰는 이만 줄입니다.

 
 
 
 
 
 
 
 
 
 
 
 
 

 

 

위치 : 뷔르츠부르크역 앞에 위치해 역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오른쪽에 있는 건널목만 건너면 바로 찾을 수 있음. 걸어서 5분 정도의 거리.

전화 : +49 (0)931 3040430

메일 : info@babelfish-hostel.de

홈페이지 : http://www.babelfish-hostel.de/

* 체크인 시 출입 할 때와 룸 출입시 사용하는 카드키의 보증금을 10유로 받습니다.

* 호스텔에서 룸과 카드키 금액의 결제는 신용카드안되고 현금으로만 가능 합니다.

* wifi password 걸려 있고 로비에서 wifi key 받을 수 있습니다.

* 컴퓨터 두대 정도 주방 쪽에 있으며 사용 가능 합니다.

* 리눅스 설치 되어 있는 pc 두대.

* 입실시 새 시트와 베개 커버를 주며 시트는 나갈때 로비로 반납 하면 됩니다.

* 조식 신청하면 유료로 먹을 수 있습니다.

* 11시 반에 도착 했는데 청소된 방이 있었는지 입실 가능 했습니다.

* 2인실안에 방안에 콘센트 아홉개 정도 있었습니다.

* 공동 주방에서 취사 가능합니다.

* 방에서 인터넷이 신호 세기가 약했고 그 때문인지 생각 보다 인터넷 속도는 느렸으나 사용 못 할 정도는 아니 었습니다. 특정시간대가 되면 인터넷이 많이 느려 집니다. 아무래도 사용자가 많아져 더 느려지는 듯. 이 시간대에는 거의 인터넷을 사용 하지 못 할 정도 였습니다.

* 공용 세탁기가 있습니다.

* 주방에 냉장고가 있고 태그 해서 음식물 몇가지 넣어 두었는데 하루 만에 몇가지가 없어 지더군요.

* 체크 아웃하는 날 아침에 침대 시트등을 반납하고 출입문 카드를 반납 후 10유를 환불 받았습니다.

* 역에서 가까운 위치의 숙소이고 이 곳을 메인으로 다른 지역을 관광하고 돌아 오기 편리 합니다. 깨끗합니다.

 

 

바벨피쉬 호스텔 입구

 

 

 

공동주방 - 식기들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wifi password

 

 

 

 

 

 

 

 

 

 

 

Hotel Excelsior


주소 : Mannheimer Str. 7-9 D-60329 Frankfurt am Main

전화 :  069 25 60 80

홈페이지 : http://www.hotelexcelsior-frankfurt.de


프랑크 푸르트 공항에서 지하철 표를 끊고 1번 플랫폼에서 3정거장을 가면 프랑크 푸르트 중앙역에 도착 합니다. 버거킹 쪽으로 나가면 바로 호텔이 보이지만 프랑크 푸르트 중앙역 정문 오른쪽 방향의 버거킹을 끼고 돌아도 찾을 수 있습니다. 건널목만 건너면 바로 호텔이라 접근성이 좋습니다. 103호를 배정 받았었는데 도로쪽이 아니라 건물 뒤 벽쪽이라 경관이랄게 없이 다른 건물의 창이 보여 커텐을 열기는 좀 그렇더군요.



무료 wifi는 카운터에서 Id/pw 가 적힌 종이를 줍니다. Wifi 사용 기간이 명시되어 있습니다. 인터넷은 조금 느리기는 하지만 쓰기에 불편할 정도는 아니었고 방안에는 별도의 랜 포트는 없습니다.


이 호텔의 장점 중의 하나는 냉장고의 음료는 모두 무료라는 것 입니다. 먹은 만큼 매일 매일 채워 놓으니 마음 놓고 마시면 됩니다. 유럽에서는 밖에서 사마시는 물은 꽤 비싸니 챙겨 나가셔도 됩니다.


또한 조식이 호텔 가격에 비하면 꽤 괜찮습니다. 밥,국,과일등도 있고 꽤 먹을 만 합니다. 커피머신의 커피도 괜찮습니다.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 곳이더군요. 식당이 꽤 넓은 곳인데 아침에는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또한 로비 앞에 커피와 케익을 먹을 수 있게 해 두었습니다. 역시 무료며 뜨거운물도 역시 같은 장소에 있습니다. 


로비 맞은편 방에는 pc와 프린터를 사용 할 수 있는 방이 있습니다. pc 들이 꽤 많았습니다.

룸안에 여분의 콘센트를 꽂을 수 있는 곳이 없었는데 침대 머리 맡에 전등두는 곳을 치워 보면 두개씩 숨겨진 전원이 있더군요.

엘리베이터는 두대입니다.


이 호텔의 단점은 방음이 잘 안되더군요. 

쿵쾅거리는 문 여닫는 소리와 103호는 심지어 옆방의 조용한 말 소리 까지 들렸습니다. 그 것을 제외하곤 중앙역 근처라 다른 곳으로의 이동도 편하고 다른 시설들과 가격이 적당해 그래도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는 숙소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