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에 어떤 남자 분이 신체 부위중 한 곳에 눈이 집중되게 만드는 셔츠를 입고 오셨어요. 쉽게 사진으로 표현 하자면 아래와 같네요.



진실로 이준기 안티는 아니예요. 
하지만 눈은 자연히 한 곳으로 집중되게 됩니다.





다행이 여자 직원이 없어 아침부터 너무 야하다 부터 좀 가려라까지 모든 충고와 비난을 날려 주었는데 그 분께서는 자기는 당당하니 꺼릴게 없다고 사람 많은 곳에도 셔츠 차림 많으로도 가능 하다고 하더니 그만 처음 보는 젊은 여직원이 인사 하러 들어오니 자리에 꼼짝도 못하고 앉아 모니터만 응시하고 있었답니다. 인사도 안하는 매정한 사람이 된....

이제 곧 봄이라지만 모두들 과도한 노출은 여름을 위해 아껴 두기로 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