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읽었던 김훈의 책은 나에게 잘 읽히지 않았다. 머릿속으로 잘 떠올려지지 않는 그의 문장들을 생각하는 단계에서 이미 포기했었던 것 같다. 하지만 칼의 노래를 읽고 나서 그의 다른 책들을 다시 읽어 보고 싶어졌다. 그의 표현들이 이제는 나에게 조금씩 보이기 시작한 것 같다.

칼의 노래는 짧지 않은 소설이지만 이순신의 감정선을 따라가며 읽다 보니 어려움 없이 읽을 수 있었다.

이순신의 고뇌와 왕의 또 다른 종류의 고뇌 조선 백성의 눈물들이 함께 어우러져 있는 이 책을 읽으며 정치 상황은 이때나 지금이나 크게 나아지지 않고 있으며 이 땅의 능력 있는 국민이 나라를 힘들게 떠받치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이순신 그가 죽을 수 있는 곳이 그 바다가 아닐 수 있었을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