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약 1년 넘게 사용하던 고양이 우드 펠릿이 쇼핑몰에서 품절이 되었습니다. 다른 제품은 사용해 본적이 없고 사용하던 우드 펠릿은 바닥을 드러내 난감해 하고 있을때 마침 눈에 들어온 비슷한 가격대의 제품 에코 펠라인 퓨어.
 
 
 
 
- 급한김에 한 봉지 빨리 주문 했습니다. 저는 참을 수 있지만 고양이는 참게 할 수 없으니까요. 
 
 
- 전에 사용 하던 제품은 두꺼운 종이로 포장이 되어 있었는데 이 제품은 조금 두꺼운 비닐 한장입니다. 급한 마음에 서투른 칼질을 하다 옆구리가 터져 좀 흘렸습니다. 테이프로 옆구리를 응급 처치 하고 개봉을 해보니 향기가 이전에 사용하던 제품보다 조금 강하지만 나쁘지 않습니다. 좀 더 강한 나무향입니다.
 
 
 
 
- 이 제품은 또한 이전 사용 제품 보다 고양가 소변을 봤을때 분해되는 성질이 강하며 소변 냄새가 거의 사라졌습니다. 전에는 분해된 펠릿을 치워 주고 화장실을 매번 물로 씻어 줘야 그나마 냄새가 덜 했는데 이 제품을 사용하고 나서는 그런 번거로움이 많이 줄었습니다. 
 
 
- 사람만 편하면 무슨 소용이겠습니까. 고양이가 적응을 하시는 것이 우선 고려 사항이겠지요. 다행이도 고양이도 거부감 없이 적응 했습니다. 냄새가 이전 보다 강하고 사용하던 제품이 아니라 조금 걱정 했는데 시크하게 별 일 아니라는 듯이 평소와 같이 사용해 주네요. 
 
- 큰 말썽 안부리고 까탈 스럽지 않아 고마운 녀석 입니다.

고양이 패드 DIY.

인터넷에서 사진 몇장을 보고 시도 하게 된 고양이 패드.











준비물은 박스 몇개, 테이프, 칼이나 가위, 자 정도 되겠습니다. 

박스는 되도록이면 같은 크기의 박스를 사용하는 것이 편합니다. 고양이 패드의 높이를 보통 10센티미터 정도로 정하는 것 같은데 이 높이를 맞추려면 박스를 박스당 두번정도 잘라야 합니다. 패드를 만들때 가장 번거로운 일이 박스를 자르는 일인데 비슷한 크기의 박스로 한번 잘라 십센티미터 내외가 나온다면 높이를 맞추려고 박스를 여러번 자를 필요가 없어져 작업이 한결 수월 하게 됩니다. 똑같은 박스가 여러개 있으면 더욱 편하고 깔끔해 지겠죠?

박스를 알맞은 크기로 잘라 놓고 돌돌 말면서 연결되는 부분은 스카치테입이나 양면테입등으로 붙여 주며 적당한 크기가 되었다고 생각하면 마무리 하시면 됩니다.













완성품은 조금 볼품 없었지만 키우는 고양이가 처음에는 이게 뭔가 하더니 하루 이틀 지나며 다행히 적응을 하네요. 지금은 돈을 주고 구입한 패드 보다 박스로 만든 패드를 더 좋아 합니다.




  1. 모르세 2013.05.19 12:23 신고

    수고 많으셨네요.즐거운 주말이 되세요.

  2. Favicon of http://rurbandesign.com BlogIcon 금선 2013.05.19 15:48 신고

    직접 만드시다니 대단하세요+ㅁ+

  3. BlogIcon shalom 2016.01.13 23:57 신고

    아이디어 굿~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