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쪽으로 올라가며 신분증 필요 
동남쪽 숙정문으로가서 성북동 성균관대 뒷쪽이나 데학로 쪽으로 나오는 코스를 예정하고 갔으나 말바위 안내소를 지나 길을 잘못들어 삼청공원쪽으로 하산하게 되었다.

덕분에 삼청동 구경도 하고 인사동 구경도 하고 을지로 3가 동경우동에서 우동 한그릇 먹고 귀가.











신분증이 있어야 입산 할 수 있다.




조금만 올라가도 시원한 경치가 펼쳐 진다.



가파른 계단. 이 구간이 백악구간의 가장 힘든 코스.



날씨만 조금 더 좋았으면 더할나위 없었을 한 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