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째

KBS 뒷편 - 성인봉 - KBS 뒷편 - 저동항 - 강릉항

아침에 모텔에 짐을 맡기고 나와 택시(1만원)를 타고 KBS뒷편 등산로로 향했다. 성인봉에 오르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이 곳이 가장 만만 해보였다. 택시로 등산로 입구까지 올라 갈 수 있는데 산아래에서 이 곳 까지도 거리가 만만치 않았다. 이 곳에서 정상까지는 약 두시간 정도로 왕복 4시간 정도라고 생각하고 올라가면 될 것 같다.




등산로 곳 곳에서 보이는 울릉도의 풍경은 아름답다라는 말로는 부족했다. 







택시기사 분께서 알려주신 볼 거리가 더 많다고 추천해 주신 등산로가 있었지만 시간 관계상 이 곳으로 왔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그 곳의 풍경은 얼마나 더 아름다울지 상상도 가질 않는다. 등산로 초입은 그다지 험하지 않았으나 갈 수록 경사도 있고 험해져서 힘들었다. 잠깐 비까지 내렸는데 비도 피하지 못하고 정상까지 계속 걸어 올라갔다.

마침내 도착한 성인봉.

울릉도는 커다란 성인봉이라는 말을 듣고 엄청난 걸 기대하고 올라갔는데 정상의 풍경은 아쉽게도 안개로 가려져 있었다.




몸도 마음도 지쳐 하산하는 길. 짐을 맡겨둔 숙소 아주머니에게 전화가 왔다. 배가 일찍 출항하게 되었다고 알려 주신다. 잠시 후 저동항에서도 전화가 왔다. 배가 울릉도에 도착 후 독도를 돌아 다시 울릉도에 들러 사람을 태우고 강릉으로 돌아가야 하는데 독도 기상 문제 때문에 출항 시간이 2시간 정도 당겨진 것 같았다. 

우리는 다시 KBS 뒷편 등산로 시작 지점으로 돌아와 콜택시를 불러 저동항으로 돌아 가 아쉬운 울릉도 여행을 마무리 했다. 
날씨가 좋지 않으면 들어 올 수도 나갈 수도 없는 울릉도는 3박 4일동안 우리에게 많은 것들을 허락해 준 것 같다. 

그래서 일까 우리는 적당한 아쉬움을 갖고 울릉도를 떠 날 수 있었던 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울릉군 북면 | 울릉도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